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너도나도 주식투자’…주식계좌 2천347만여개 ‘최다’
입력 2017.06.15 (08:24) 수정 2017.06.15 (08:27) 경제
코스피가 역대 최고치 행진을 이어가고 주식시장을 찾는 투자자들이 늘어나면서 주식거래활동계좌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 주식거래활동계좌는 지난 12일 현재 2천347만2천85개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가장 많은 수치로 작년 말(2천318만2천402개)보다 28만9천683개(1.24%)가 늘어난 것이다.

우리나라 인구를 대략 5천만명 수준으로 볼 때 2명당 1명꼴로 주식계좌를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올해 들어 매달 5만8천개가량의 주식계좌가 새로 생기고 있다.

주식거래활동계좌는 예탁자산이 10만원 이상이면서 6개월간 한차례 이상 거래 실적이 있는 증권계좌로 일반 개인투자자가 증권사에 개설하는 위탁매매 계좌가 대부분이다. 주식계좌는 지난달 25일 2천340만8천여개를 넘어선 이후 지속적으로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주식거래활동계좌는 2007년 1천만개를 돌파했으나 증시가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부침을 겪자 2012년 5월께 2천만개를 넘었다. 작년에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대형 기업의 기업공개(IPO)로 173만개 가량이 늘었다. 또 같은 날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신용거래 융자 잔고도 8조1천183억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작년 말 6조7천738억원보다 1조3천446억원(19.8%) 증가했다.

신용융자 잔고는 주가 상승을 기대한 투자자가 증권사에 8% 정도의 금리로 돈을 빌려 주식을 사들인 금액으로, 직전 기록은 2015년 7월 27일의 8조734억원이다. 최근 코스피 랠리 등으로 증시 분위기가 달아오르자 투자자들이 몰려들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투자자 예탁금도 현재 25조1천26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말(21조7천601억원)보다 3조3천662억원(15.5%) 증가한 수치다.
  • ‘너도나도 주식투자’…주식계좌 2천347만여개 ‘최다’
    • 입력 2017-06-15 08:24:46
    • 수정2017-06-15 08:27:03
    경제
코스피가 역대 최고치 행진을 이어가고 주식시장을 찾는 투자자들이 늘어나면서 주식거래활동계좌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 주식거래활동계좌는 지난 12일 현재 2천347만2천85개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가장 많은 수치로 작년 말(2천318만2천402개)보다 28만9천683개(1.24%)가 늘어난 것이다.

우리나라 인구를 대략 5천만명 수준으로 볼 때 2명당 1명꼴로 주식계좌를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올해 들어 매달 5만8천개가량의 주식계좌가 새로 생기고 있다.

주식거래활동계좌는 예탁자산이 10만원 이상이면서 6개월간 한차례 이상 거래 실적이 있는 증권계좌로 일반 개인투자자가 증권사에 개설하는 위탁매매 계좌가 대부분이다. 주식계좌는 지난달 25일 2천340만8천여개를 넘어선 이후 지속적으로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주식거래활동계좌는 2007년 1천만개를 돌파했으나 증시가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부침을 겪자 2012년 5월께 2천만개를 넘었다. 작년에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대형 기업의 기업공개(IPO)로 173만개 가량이 늘었다. 또 같은 날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신용거래 융자 잔고도 8조1천183억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작년 말 6조7천738억원보다 1조3천446억원(19.8%) 증가했다.

신용융자 잔고는 주가 상승을 기대한 투자자가 증권사에 8% 정도의 금리로 돈을 빌려 주식을 사들인 금액으로, 직전 기록은 2015년 7월 27일의 8조734억원이다. 최근 코스피 랠리 등으로 증시 분위기가 달아오르자 투자자들이 몰려들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투자자 예탁금도 현재 25조1천26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말(21조7천601억원)보다 3조3천662억원(15.5%) 증가한 수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