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지우 “딸 호흡곤란에 이륙 지연…죄송하고 감사”
입력 2017.06.15 (08:50) 수정 2017.06.15 (08:51) 연합뉴스
배우 김지우(34)가 딸의 건강 문제로 비행기 이륙이 지연된 사실을 SNS에 올리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해 화제다.

김지우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한국으로 출발하려는 비행기 안에서 너무나 큰 일이 있었다"며 "평온하던 딸 루아가 갑자기 경기를 일으키며 눈이 뒤집히고 호흡이 곤란한 상황이 왔다"고 말했다.

당시 캐나다 토론토 피어슨공항에서 인천공항으로 출발했던 대한항공 비행기 안에는 셰프인 남편 레이먼킴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우는 "다행히 승객 중 의사가 있어 응급조치를 취해주셨고, 저희는 승무원과 상의하에 비행기에서 내리기로 한 뒤 근처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받고 무사히 숙소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행기까지 멈췄으면서 SNS에 글을 올리고 싶으냐는 생각을 하실 수도 있겠지만, 감사의 말씀을 이렇게라도 전하고 싶다"며 "기장, 승무원, 승객 한 분 한 분 다 감사하다. 민폐를 끼친 일면식도 없었던 많은 분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 김지우 “딸 호흡곤란에 이륙 지연…죄송하고 감사”
    • 입력 2017-06-15 08:50:13
    • 수정2017-06-15 08:51:28
    연합뉴스
배우 김지우(34)가 딸의 건강 문제로 비행기 이륙이 지연된 사실을 SNS에 올리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해 화제다.

김지우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한국으로 출발하려는 비행기 안에서 너무나 큰 일이 있었다"며 "평온하던 딸 루아가 갑자기 경기를 일으키며 눈이 뒤집히고 호흡이 곤란한 상황이 왔다"고 말했다.

당시 캐나다 토론토 피어슨공항에서 인천공항으로 출발했던 대한항공 비행기 안에는 셰프인 남편 레이먼킴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우는 "다행히 승객 중 의사가 있어 응급조치를 취해주셨고, 저희는 승무원과 상의하에 비행기에서 내리기로 한 뒤 근처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받고 무사히 숙소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행기까지 멈췄으면서 SNS에 글을 올리고 싶으냐는 생각을 하실 수도 있겠지만, 감사의 말씀을 이렇게라도 전하고 싶다"며 "기장, 승무원, 승객 한 분 한 분 다 감사하다. 민폐를 끼친 일면식도 없었던 많은 분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