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인 가구 ‘혼밥’ 결과는? 여성 ‘저체중’·남성 ‘비만’
입력 2017.06.15 (09:52) 수정 2017.06.15 (10:0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인 가구 증가로 혼자서 밥을 먹는 이른바 '혼밥족'이 크게 늘었는데요.

'혼밥'이 비만을 일으킨다는 통념과 달리, 빅데이터 분석 결과는 성별에 따라 달랐습니다.

여성은 저체중을, 남성은 비만을 조심해야 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원룸에 혼자 사는 30대 여성.

양상추와 방울토마토, 바나나가 한끼 식사의 전부입니다.

<인터뷰> 1인 가구 여성 : "몸매 관리도 하고 싶고 해서 다이어트 반, 혹은 귀찮아서 반 정도인 것 같아요."

16년째 자취 중인 이 남성은 돈까스집에 들렀습니다.

이렇게 식당에서 자주 끼니를 해결한다고 합니다.

<인터뷰> 한원희(35세/1인 가구 남성) : "배고플 때 억지로 참다가 한번씩 먹다보니까... 3년간 체중이 급격히 불은 것 같아요."

건강보험공단이 빅데이터 자료를 활용해 1인 가구의 비만 실태를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혼자 사는 20대에서 30대 초반 여성은 저체중 비율이 7명 중 한 명꼴로 전체 대상자 가운데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같은 연령대의 청년 남성은 고도 비만율이 8%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월등히 높았습니다.

혼자 사는 여성들은 사회 활동이 활발하기 때문에 다이어트 등 외모에 더 신경을 쓰고, 남성은 상대적으로 인스턴트 식품이나 외식 등으로 식사를 대충 때우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김양현(고대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혼자 고립돼 있는 경우는 가족 개입과 같은 공동체의 건강 효과가 줄어들게 되는데요. 이런 것들이 남성에서는 비만, 여성에서는 저체중으로 나타나게 되는 것 같습니다."

혼자 사는 사람일수록 음식 칼로리를 신경 쓰고, 신선한 재료를 선별해 천천히 먹는 습관을 기르는 등 건강한 영양 섭취를 위한 노력이 더욱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1인 가구 ‘혼밥’ 결과는? 여성 ‘저체중’·남성 ‘비만’
    • 입력 2017-06-15 09:53:39
    • 수정2017-06-15 10:00:46
    930뉴스
<앵커 멘트>

1인 가구 증가로 혼자서 밥을 먹는 이른바 '혼밥족'이 크게 늘었는데요.

'혼밥'이 비만을 일으킨다는 통념과 달리, 빅데이터 분석 결과는 성별에 따라 달랐습니다.

여성은 저체중을, 남성은 비만을 조심해야 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원룸에 혼자 사는 30대 여성.

양상추와 방울토마토, 바나나가 한끼 식사의 전부입니다.

<인터뷰> 1인 가구 여성 : "몸매 관리도 하고 싶고 해서 다이어트 반, 혹은 귀찮아서 반 정도인 것 같아요."

16년째 자취 중인 이 남성은 돈까스집에 들렀습니다.

이렇게 식당에서 자주 끼니를 해결한다고 합니다.

<인터뷰> 한원희(35세/1인 가구 남성) : "배고플 때 억지로 참다가 한번씩 먹다보니까... 3년간 체중이 급격히 불은 것 같아요."

건강보험공단이 빅데이터 자료를 활용해 1인 가구의 비만 실태를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혼자 사는 20대에서 30대 초반 여성은 저체중 비율이 7명 중 한 명꼴로 전체 대상자 가운데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같은 연령대의 청년 남성은 고도 비만율이 8%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월등히 높았습니다.

혼자 사는 여성들은 사회 활동이 활발하기 때문에 다이어트 등 외모에 더 신경을 쓰고, 남성은 상대적으로 인스턴트 식품이나 외식 등으로 식사를 대충 때우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김양현(고대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혼자 고립돼 있는 경우는 가족 개입과 같은 공동체의 건강 효과가 줄어들게 되는데요. 이런 것들이 남성에서는 비만, 여성에서는 저체중으로 나타나게 되는 것 같습니다."

혼자 사는 사람일수록 음식 칼로리를 신경 쓰고, 신선한 재료를 선별해 천천히 먹는 습관을 기르는 등 건강한 영양 섭취를 위한 노력이 더욱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