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바른정당 “정부 추경안 대대적 삭감 추진할 것”
입력 2017.06.15 (09:57) 수정 2017.06.15 (10:11) 정치
비른정당 이종구 정책위의장은 15일(오늘) 정부가 제출한 11조원 규모의 추경안에 대해 "면밀히 살펴보고 있으며 심의에 나서더라도 대대적으로 삭감을 추진하는 방안으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이 정책위의장은 이날 열린 의원 전체회의에서 "정부는 일자리 추경의 근거로 대량 실업에 의한 우려를 나타냈지만 지난해나 올해 초보다 대량 실업에 대한 우려가 특별히 커졌다고 볼 근거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오히려 취업자 수 증가폭이나 실업률과 고용률 등 모든 고용지표가 개선되고 있다"면서 "한국은행 총재도 금리 인상을 향후 할 것이라는 듯한 시상성 발언을 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경제 지표들은 이번 추경의 명분 없음이 증명 됐다"며 "명분도 없이 대선 승리에 취해 인기영합적인 졸속 예산을 강행하는 태도는 협치의 기본자세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끝)
  • 바른정당 “정부 추경안 대대적 삭감 추진할 것”
    • 입력 2017-06-15 09:57:09
    • 수정2017-06-15 10:11:26
    정치
비른정당 이종구 정책위의장은 15일(오늘) 정부가 제출한 11조원 규모의 추경안에 대해 "면밀히 살펴보고 있으며 심의에 나서더라도 대대적으로 삭감을 추진하는 방안으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이 정책위의장은 이날 열린 의원 전체회의에서 "정부는 일자리 추경의 근거로 대량 실업에 의한 우려를 나타냈지만 지난해나 올해 초보다 대량 실업에 대한 우려가 특별히 커졌다고 볼 근거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오히려 취업자 수 증가폭이나 실업률과 고용률 등 모든 고용지표가 개선되고 있다"면서 "한국은행 총재도 금리 인상을 향후 할 것이라는 듯한 시상성 발언을 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경제 지표들은 이번 추경의 명분 없음이 증명 됐다"며 "명분도 없이 대선 승리에 취해 인기영합적인 졸속 예산을 강행하는 태도는 협치의 기본자세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