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독 北대사관 내 호스텔 계속 운영”
입력 2017.06.15 (10:29) 수정 2017.06.15 (10:34) 정치
독일주재 북한대사관 건물의 상업적 임대 행위를 금지한다는 독일 정부의 조치에도 북한대사관 내 호스텔이 여전히 영업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대사관 내 호스텔 직원과의 14일(현지시간) 전화통화 내용을 소개하며 "이 호스텔이 여전히 인터넷과 전화로 예약을 받고 있었다"고 오늘(15일) 보도했다.

호스텔 직원은 통화에서 "여름 동안 유럽으로 여행 오는 관광객들이 많아 6월 예약은 거의 꽉 찬 상태"라며 "7월 4일 이후부터 예약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RFA에 따르면 실제 이 호스텔 웹사이트 예약 창에는 올해 11월까지 대부분의 예약이 끝난 상태다. 이 호스텔과 북한대사관이 임대차 계약을 언제까지 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호스텔 웹사이트에는 내년 5월까지 예약이 가능하다.

하루 숙박료가 1인당 17유로(2만원) 정도인 이 호스텔은 도심에 있고 가격이 싸 관광객들 사이에 인기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대사관은 2014년부터 사용하지 않는 대사관 공간을 독일의 호스텔 및 콘퍼런스 센터 운영 업자에게 각각 임대하고 매월 3만8천 유로(4천700만원)를 받고 있다.

그러나 독일 정부는 지난달 10일 북한의 5차 핵실험 이후 통과한 유엔 안보리 결의 2321호와 유럽연합(EU)의 대북제재 등 국제사회의 합의를 존중하는 차원에서 북한대사관 건물의 임대 행위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 “주독 北대사관 내 호스텔 계속 운영”
    • 입력 2017-06-15 10:29:19
    • 수정2017-06-15 10:34:21
    정치
독일주재 북한대사관 건물의 상업적 임대 행위를 금지한다는 독일 정부의 조치에도 북한대사관 내 호스텔이 여전히 영업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대사관 내 호스텔 직원과의 14일(현지시간) 전화통화 내용을 소개하며 "이 호스텔이 여전히 인터넷과 전화로 예약을 받고 있었다"고 오늘(15일) 보도했다.

호스텔 직원은 통화에서 "여름 동안 유럽으로 여행 오는 관광객들이 많아 6월 예약은 거의 꽉 찬 상태"라며 "7월 4일 이후부터 예약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RFA에 따르면 실제 이 호스텔 웹사이트 예약 창에는 올해 11월까지 대부분의 예약이 끝난 상태다. 이 호스텔과 북한대사관이 임대차 계약을 언제까지 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호스텔 웹사이트에는 내년 5월까지 예약이 가능하다.

하루 숙박료가 1인당 17유로(2만원) 정도인 이 호스텔은 도심에 있고 가격이 싸 관광객들 사이에 인기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대사관은 2014년부터 사용하지 않는 대사관 공간을 독일의 호스텔 및 콘퍼런스 센터 운영 업자에게 각각 임대하고 매월 3만8천 유로(4천700만원)를 받고 있다.

그러나 독일 정부는 지난달 10일 북한의 5차 핵실험 이후 통과한 유엔 안보리 결의 2321호와 유럽연합(EU)의 대북제재 등 국제사회의 합의를 존중하는 차원에서 북한대사관 건물의 임대 행위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