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김세연 “바른정당 인내심 임계치…靑 독선에 무력감 느껴”
입력 2017.06.15 (10:39) 수정 2017.06.15 (10:51) 정치
김세연 바른정당 사무총장은 15일(오늘) 청와대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임명을 강행한데 대해 "바른정당의 인내심이 임계치에 다다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전체회의에서 "청와대의 이런 태도는 인사청문회는 참고용으로 하는 요식행위일 뿐이고 청문회 결과와 관계 없이 제 갈길 가겠으니 국회는 그저 허수아비 놀음만 하라는 것 말고는 다른 해석의 여지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도 재송부를 요청할 방침이라고 한다"며 "이럴 거면 문재인 대통령은 왜 협치를 말한 것인지, 우리는 왜 인사청문회를 하는 것인지, 국회는 왜 존재하는 것인지 독선과 독단 앞에 무력감을 느낄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사무총장은 "국회는 대한민국을 지탱하는 하나의 축이고 그 축이 무너지면 국가는 큰 혼란에 휩싸이게 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다시 5월 10일로 돌아가 처음부터 새로 시작할 것을 충고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사무총장은 전당대회 출마 의사를 밝힌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겨냥해 "대선 패장이 자중하지 않고 여론몰이를 하는 것은 비열한 셀프 추천 행위"라며 "권력 중독자의 코미디를 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어 "험한 꼴 그만 보시고 주저 앉아있는 호랑이 등에서 얼른 내려오길 바란다"며 "한국당도 더이상 국민 뇌리속에 막무가내 돌출행동, 몽니, 진상 이런 부정적인 이미지는 그만 남기고 어서 빨리 정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김세연 “바른정당 인내심 임계치…靑 독선에 무력감 느껴”
    • 입력 2017-06-15 10:39:40
    • 수정2017-06-15 10:51:22
    정치
김세연 바른정당 사무총장은 15일(오늘) 청와대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임명을 강행한데 대해 "바른정당의 인내심이 임계치에 다다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전체회의에서 "청와대의 이런 태도는 인사청문회는 참고용으로 하는 요식행위일 뿐이고 청문회 결과와 관계 없이 제 갈길 가겠으니 국회는 그저 허수아비 놀음만 하라는 것 말고는 다른 해석의 여지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도 재송부를 요청할 방침이라고 한다"며 "이럴 거면 문재인 대통령은 왜 협치를 말한 것인지, 우리는 왜 인사청문회를 하는 것인지, 국회는 왜 존재하는 것인지 독선과 독단 앞에 무력감을 느낄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사무총장은 "국회는 대한민국을 지탱하는 하나의 축이고 그 축이 무너지면 국가는 큰 혼란에 휩싸이게 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다시 5월 10일로 돌아가 처음부터 새로 시작할 것을 충고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사무총장은 전당대회 출마 의사를 밝힌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겨냥해 "대선 패장이 자중하지 않고 여론몰이를 하는 것은 비열한 셀프 추천 행위"라며 "권력 중독자의 코미디를 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어 "험한 꼴 그만 보시고 주저 앉아있는 호랑이 등에서 얼른 내려오길 바란다"며 "한국당도 더이상 국민 뇌리속에 막무가내 돌출행동, 몽니, 진상 이런 부정적인 이미지는 그만 남기고 어서 빨리 정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