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현미 “집 때문에 서러움 겪어…서민 주거 안정에 역량 집중”
입력 2017.06.15 (10:49) 수정 2017.06.15 (13:08) 정치
김현미 국토부장관 후보자가 15일(오늘)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집 때문에 많은 서러움을 겪은 경험이 있다"면서 "서민 주거 안정에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청문회 모두 발언에서 "임대주택 공급을 대폭 확대하고 주거급여 수혜의 폭을 넓혀 가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자는 특히 "청년, 신혼부부에 대한 주거 지원을 대폭 강화하고 주택가격의 안정화를 위해 시장을 적극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저 역시 결혼 11년 만에야 겨우 경기도에 작은 집을 마련할 수 있었고, 그나마 전세값 인상요구 때문에 여섯 번을 이사한 후였다"며 "전세금 인상이라는 얘기만 들어도 가슴이 내려앉고 무수한 아파트 불빛을 바라보며 눈물을 삼키던 시절"이라고 회고했다.

아울러, "아직도 아파트 융자금을 갚고 있다"고 덧붙였다.
  • 김현미 “집 때문에 서러움 겪어…서민 주거 안정에 역량 집중”
    • 입력 2017-06-15 10:49:07
    • 수정2017-06-15 13:08:20
    정치
김현미 국토부장관 후보자가 15일(오늘)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집 때문에 많은 서러움을 겪은 경험이 있다"면서 "서민 주거 안정에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청문회 모두 발언에서 "임대주택 공급을 대폭 확대하고 주거급여 수혜의 폭을 넓혀 가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자는 특히 "청년, 신혼부부에 대한 주거 지원을 대폭 강화하고 주택가격의 안정화를 위해 시장을 적극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저 역시 결혼 11년 만에야 겨우 경기도에 작은 집을 마련할 수 있었고, 그나마 전세값 인상요구 때문에 여섯 번을 이사한 후였다"며 "전세금 인상이라는 얘기만 들어도 가슴이 내려앉고 무수한 아파트 불빛을 바라보며 눈물을 삼키던 시절"이라고 회고했다.

아울러, "아직도 아파트 융자금을 갚고 있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