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화제 영상] 러 예술가, 옥상에서 ‘빗자루 캘리그래피’
입력 2017.06.15 (10:59) 수정 2017.06.15 (11:04)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글씨나 글자를 아름답게 쓰는 캘리그래피 기술을 건물 옥상에 구현하는 예술가가 있습니다.

붓 대신 대가 긴 빗자루로 글씨를 쓰는 러시아의 캘리그래피 예술가 '포크라스 람파스'인데요.

이날 그의 캔버스는 로마의 한 건물 옥상이었습니다.

예술가는 인공위성까지 신경 써서 작품을 만든다고 하는데요.

<녹취> 포크라스 람파스(예술가) : "종이에 작업할 때는 1㎜를 조정하면 되는데, 옥상에 작업할 때는 지상에서 한참 떨어진 인공위성에서 볼 수도 있다고 생각해야 합니다."

이전에 그는 러시아에서 페인트만 730ℓ를 사용한 초대형 캘리그래피 작품을 제작한 바 있는데 이번 작품은 그보다 크다고 합니다.
  • [지구촌 화제 영상] 러 예술가, 옥상에서 ‘빗자루 캘리그래피’
    • 입력 2017-06-15 10:55:08
    • 수정2017-06-15 11:04:13
    지구촌뉴스
글씨나 글자를 아름답게 쓰는 캘리그래피 기술을 건물 옥상에 구현하는 예술가가 있습니다.

붓 대신 대가 긴 빗자루로 글씨를 쓰는 러시아의 캘리그래피 예술가 '포크라스 람파스'인데요.

이날 그의 캔버스는 로마의 한 건물 옥상이었습니다.

예술가는 인공위성까지 신경 써서 작품을 만든다고 하는데요.

<녹취> 포크라스 람파스(예술가) : "종이에 작업할 때는 1㎜를 조정하면 되는데, 옥상에 작업할 때는 지상에서 한참 떨어진 인공위성에서 볼 수도 있다고 생각해야 합니다."

이전에 그는 러시아에서 페인트만 730ℓ를 사용한 초대형 캘리그래피 작품을 제작한 바 있는데 이번 작품은 그보다 크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