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文 대통령 “강경화 후보자 국민 지지 높아…뜻 따르겠다”
입력 2017.06.15 (12:00) 수정 2017.06.15 (13: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의 강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의지를 밝혔습니다.

강경화 후보자가 충분한 자격을 갖췄고 국민 지지도 높다며 임명할 경우 협치는 없다고 공언한 야당의 압박은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기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장관 후보자 검증 결과를 보고 최종 판단하는 것은 국민의 몫이라며 국민의 뜻을 따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강경화 외교장관 후보자의 경우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비롯한 나라 안팎의 외교전문가들은 물론, 국민 지지도 높다고 말했습니다.

야당도 반대는 할 수 있지만 강 후보자를 임명할 경우 협치는 없다거나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까지 거론하며 압박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회 동의가 필요한 총리나 헌재소장과 달리 장관 등 정부 인사는 대통령의 권한이라며 정해진 기간 안에 청문경과보고서를 보내지 않으면 임명할 수 있게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대통령은 국민의 판단을 보면서 적절한 인선인지 되돌아보는 기회를 갖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강경화 후보자는 제가 보기에 당차고 멋있는 여성입니다."

새 정부가 인수위도 없고 인사검증 매뉴얼도 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 조속한 정부 구성에 온 힘을 모으고 있다며 야당과 협치를 하려는 노력이 허망한 일이 되는 건 아닌지 안타깝다고도 했습니다.

게다가, 지금은 한미 정상회담이 보름밖에 남지 않은 데다 G20 정상회의와 주요국 정상회담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는 외교 비상 상황이라고 규정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에 오는 17일까지 강경화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재송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文 대통령 “강경화 후보자 국민 지지 높아…뜻 따르겠다”
    • 입력 2017-06-15 12:04:54
    • 수정2017-06-15 13:04:21
    뉴스 12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의 강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의지를 밝혔습니다.

강경화 후보자가 충분한 자격을 갖췄고 국민 지지도 높다며 임명할 경우 협치는 없다고 공언한 야당의 압박은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기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장관 후보자 검증 결과를 보고 최종 판단하는 것은 국민의 몫이라며 국민의 뜻을 따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강경화 외교장관 후보자의 경우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비롯한 나라 안팎의 외교전문가들은 물론, 국민 지지도 높다고 말했습니다.

야당도 반대는 할 수 있지만 강 후보자를 임명할 경우 협치는 없다거나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까지 거론하며 압박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회 동의가 필요한 총리나 헌재소장과 달리 장관 등 정부 인사는 대통령의 권한이라며 정해진 기간 안에 청문경과보고서를 보내지 않으면 임명할 수 있게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대통령은 국민의 판단을 보면서 적절한 인선인지 되돌아보는 기회를 갖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강경화 후보자는 제가 보기에 당차고 멋있는 여성입니다."

새 정부가 인수위도 없고 인사검증 매뉴얼도 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 조속한 정부 구성에 온 힘을 모으고 있다며 야당과 협치를 하려는 노력이 허망한 일이 되는 건 아닌지 안타깝다고도 했습니다.

게다가, 지금은 한미 정상회담이 보름밖에 남지 않은 데다 G20 정상회의와 주요국 정상회담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는 외교 비상 상황이라고 규정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에 오는 17일까지 강경화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재송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