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주 민통선서 지뢰 터져 50대 굴착기 기사 부상
입력 2017.06.15 (14:26) 수정 2017.06.15 (15:09) 사회
경기도 파주시 민통선 지역에서 발생한 지뢰 폭발로 50대 남성이 얼굴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오늘(15일) 오전 11시쯤 민통선(민간인통제선) 이북지역인 파주시 군내면 백연리에서 정 모(55)씨가 운전하던 굴착기가 작업중 지뢰가 폭발하면서 옆으로 쓰러졌다.

이 과정에서 정 씨가 얼굴과 팔, 다리 등을 다쳐 문산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가 난 지역은 미확인 지뢰 지역으로 군은 출입을 금한다는 경고문과 함께 철조망으로 민간인이 출입할 수 없도록 시설을 해 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군은 굴착기 기사 정씨가 땅 주인의 의뢰를 받고 농지 개간을 위해 군의 허락 없이 철조망을 훼손한 뒤 미확인 지뢰 지역 안으로 들어가 작업을 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폭발음이 컸다는 마을 주민들의 증언에 따라 폭발물은 대전차 지뢰로 추정한다"며 "정확한 내용은 좀 더 조사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군과 경찰은 사고가 난 땅 주인 등을 대상으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파주 민통선서 지뢰 터져 50대 굴착기 기사 부상
    • 입력 2017-06-15 14:26:19
    • 수정2017-06-15 15:09:03
    사회
경기도 파주시 민통선 지역에서 발생한 지뢰 폭발로 50대 남성이 얼굴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오늘(15일) 오전 11시쯤 민통선(민간인통제선) 이북지역인 파주시 군내면 백연리에서 정 모(55)씨가 운전하던 굴착기가 작업중 지뢰가 폭발하면서 옆으로 쓰러졌다.

이 과정에서 정 씨가 얼굴과 팔, 다리 등을 다쳐 문산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가 난 지역은 미확인 지뢰 지역으로 군은 출입을 금한다는 경고문과 함께 철조망으로 민간인이 출입할 수 없도록 시설을 해 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군은 굴착기 기사 정씨가 땅 주인의 의뢰를 받고 농지 개간을 위해 군의 허락 없이 철조망을 훼손한 뒤 미확인 지뢰 지역 안으로 들어가 작업을 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폭발음이 컸다는 마을 주민들의 증언에 따라 폭발물은 대전차 지뢰로 추정한다"며 "정확한 내용은 좀 더 조사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군과 경찰은 사고가 난 땅 주인 등을 대상으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