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정우택 “文대통령, 야3당에 선전포고…야권 긴밀공조”
입력 2017.06.15 (15:13) 수정 2017.06.15 (15:18) 정치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5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방침과 관련해 "야3당에 대한 사실상 선전포고로 본다"고 말했다.

정우택 권한대행은 이날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 A/S센터' 현장 방문 간담회 모두 발언을 통해 "문 대통령은 야3당의 일치된 반대 의견에도 불구하고 강 후보자 임명을 밀어붙이겠다는 의도를 밝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가 왜 있느냐는 청문회 무용론도 심각하게 제기될 것"이라며 "순조로운 국정 운영을 위해서 야당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게 내몰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강경화 후보자 임명 강행 시 문재인 정부의 독주와 독선에 강력하게 저항할 것"이라며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처리 문제와 추가경정예산안, 정부조직법 등 각종 현안에도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국회 현안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경우에 따라서는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다른 야당과도 긴밀히 협력하고 공동보조를 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권한대행은 또 "청와대 대변인이 국회 인사청문회는 대통령이 인사권을 행사하는 데 참고하는 과정이라고 밝혔다. 국회를 대통령의 참고기관 정도로 보는 부적절하고 비현실적 인식"이라며 "놀라울 따름이고, 어이가 없을 지경"이라고 말했다.
  • 정우택 “文대통령, 야3당에 선전포고…야권 긴밀공조”
    • 입력 2017-06-15 15:13:32
    • 수정2017-06-15 15:18:16
    정치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5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방침과 관련해 "야3당에 대한 사실상 선전포고로 본다"고 말했다.

정우택 권한대행은 이날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 A/S센터' 현장 방문 간담회 모두 발언을 통해 "문 대통령은 야3당의 일치된 반대 의견에도 불구하고 강 후보자 임명을 밀어붙이겠다는 의도를 밝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가 왜 있느냐는 청문회 무용론도 심각하게 제기될 것"이라며 "순조로운 국정 운영을 위해서 야당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게 내몰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강경화 후보자 임명 강행 시 문재인 정부의 독주와 독선에 강력하게 저항할 것"이라며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처리 문제와 추가경정예산안, 정부조직법 등 각종 현안에도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국회 현안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경우에 따라서는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다른 야당과도 긴밀히 협력하고 공동보조를 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권한대행은 또 "청와대 대변인이 국회 인사청문회는 대통령이 인사권을 행사하는 데 참고하는 과정이라고 밝혔다. 국회를 대통령의 참고기관 정도로 보는 부적절하고 비현실적 인식"이라며 "놀라울 따름이고, 어이가 없을 지경"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