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김현미 “부동산 투기 의혹 사실 아냐”
입력 2017.06.15 (15:49) 수정 2017.06.15 (15:51) 정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15일(오늘) 배우자의 경기도 연천군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청문회에서 "후보자의 배우자가 지난 2012년 앞으로 캠프장과 온천, 번지점프 시설 등이 들어올 것으로 보고 약 700평의 땅을 산 것 아니냐"는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김 후보자는 "남편이 은퇴하고 나서 농사를 짓고 책도 쓰고 공부를 하기 위한 목적으로 산 것"이라며 "투기가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박맹우 의원은 김 후보자가 소득 공제 신청을 2번에 걸쳐서 허위로 신청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한부모 가정 문제(공제)는 남편이 한부모를 모시는 거라고 착각을 해서 그렇게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남편의 스카이라이프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이헌승 의원은 "당시 스카이라이프의 임원이었던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연관되지 않았냐"고 추궁했고, 김 후보자는 "양정철 전 비서관을 만난 건 2003년 이후 처음 봤고 남편의 취업 당시엔 알지도 못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후보자는 "아파트 분양 원가 공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의 질문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는 "다만 이를 어떻게 구현해나갈지는 논의가 필요하다"며 "공공택지는 적극적인 자세로 접근하되 민간택지 분양에 대해서는 탄력적으로 적용하라는 조건이 있다"고 말했다.

또 LH의 아파트 분양 원가 공개에 대해서도 "공공분야에 대해서는 열린 자세로 먼저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후분양제 도입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정 의원이 "참여정부 당시 후분양제를 도입하려고 했음에도 이것이 실현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자 김 후보자는 "후분양제에서는 돈 없는 수요자들이 대출을 통해 집을 사기가 어렵고 건설업자 입장에서는 금융부담이 커진다"고 답했다.

한편 장관 후 경기도지사에 출마할 생각을 묻는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의 질의에 대해 김 후보자는 "없다"고 말했다.



  • 김현미 “부동산 투기 의혹 사실 아냐”
    • 입력 2017-06-15 15:49:03
    • 수정2017-06-15 15:51:23
    정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15일(오늘) 배우자의 경기도 연천군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청문회에서 "후보자의 배우자가 지난 2012년 앞으로 캠프장과 온천, 번지점프 시설 등이 들어올 것으로 보고 약 700평의 땅을 산 것 아니냐"는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김 후보자는 "남편이 은퇴하고 나서 농사를 짓고 책도 쓰고 공부를 하기 위한 목적으로 산 것"이라며 "투기가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박맹우 의원은 김 후보자가 소득 공제 신청을 2번에 걸쳐서 허위로 신청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한부모 가정 문제(공제)는 남편이 한부모를 모시는 거라고 착각을 해서 그렇게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남편의 스카이라이프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이헌승 의원은 "당시 스카이라이프의 임원이었던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연관되지 않았냐"고 추궁했고, 김 후보자는 "양정철 전 비서관을 만난 건 2003년 이후 처음 봤고 남편의 취업 당시엔 알지도 못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후보자는 "아파트 분양 원가 공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의 질문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는 "다만 이를 어떻게 구현해나갈지는 논의가 필요하다"며 "공공택지는 적극적인 자세로 접근하되 민간택지 분양에 대해서는 탄력적으로 적용하라는 조건이 있다"고 말했다.

또 LH의 아파트 분양 원가 공개에 대해서도 "공공분야에 대해서는 열린 자세로 먼저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후분양제 도입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정 의원이 "참여정부 당시 후분양제를 도입하려고 했음에도 이것이 실현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자 김 후보자는 "후분양제에서는 돈 없는 수요자들이 대출을 통해 집을 사기가 어렵고 건설업자 입장에서는 금융부담이 커진다"고 답했다.

한편 장관 후 경기도지사에 출마할 생각을 묻는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의 질의에 대해 김 후보자는 "없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