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도봉구 오피스텔서 40대 남성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중
입력 2017.06.15 (16:41) 수정 2017.06.15 (16:47) 사회
서울 도봉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4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오늘 오전 10시쯤 서울 도봉구 창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43세 남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가슴 등에 약 8차례 흉기에 찔린 흔적이 발견됐으며, 피를 흘린 채 숨져 있었다. A는 A씨의 오피스텔 비밀번호를 공유하고 있던 동료 직원 중 한 명에 의해서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살인 사건으로 의심하고 있다"며 "수사 초기 단계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 서울 도봉구 오피스텔서 40대 남성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중
    • 입력 2017-06-15 16:41:08
    • 수정2017-06-15 16:47:11
    사회
서울 도봉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4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오늘 오전 10시쯤 서울 도봉구 창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43세 남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가슴 등에 약 8차례 흉기에 찔린 흔적이 발견됐으며, 피를 흘린 채 숨져 있었다. A는 A씨의 오피스텔 비밀번호를 공유하고 있던 동료 직원 중 한 명에 의해서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살인 사건으로 의심하고 있다"며 "수사 초기 단계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