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재후] “교수 겁 주려고 폭발물 만들어”…논문 갈등 때문에
입력 2017.06.15 (18:04) 수정 2017.06.15 (19:47) 취재후
[취재후] “교수 겁 주려고 폭발물 만들어”…논문 갈등 때문에

[취재후] “교수 겁 주려고 폭발물 만들어”…논문 갈등 때문에

'영어 점수, 학점, 취업, 군대…' 13일 오전 발생한 연세대학교 사제폭발물 사건. 지난 3일간 사건을 일으킨 피의자 김 모(25) 씨와 관련한 소문이 항간을 떠돌았다. 소문은 소문에 불과했다. 오늘(15일) 오전 사건을 담당하는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브리핑을 열고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평소 연구 지도 과정에서 생긴 교수에 대한 반감"이 범행 동기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범행 결심은 5월 중순부터"

김 씨는 지난달 중순부터 범행을 결심했다고 진술했다. 평소 지도 과정에서 교수의 '꾸중'과 '질책'에 반감을 품었다는 것이다. 그러던 중 러시아 지하철 테러 보도를 접한 김 씨는, '저런 방법으로 위협을 가할 수 있다'는 생각을 품게 됐다.

생각이 실행으로 옮겨진 건 그달 말이었다. 김 씨는 학회지에 투고할 논문을 지도받는 중이었다. 그때 동료들 앞에서 교수로부터 꾸중을 들었고, 이후부터 범행을 위한 도구를 준비했다는 것이다. 해당 논문은 김 씨가 저자로, 피해 교수는 지도 교수로 이름이 함께 올라가는 논문이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교수와 연구 결과에 대한 의견 차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씨는 건전지를 채우지 않은 사제 폭발물을 11일쯤 완성했다. 약 3일 동안 고민하던 김 씨는 13일 새벽, 기폭장치에 건전지를 채우고 상자에 담아 교수 연구실 앞에 가져다 놨다. 김 씨는 교수를 살해할 의도는 없었고, '다치게 할 목적', '겁주려는 목적'이었다고 진술했다.


"가혹 행위나 폭행은 없었어"

경찰은 구체적인 질책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김 씨는 조사 과정에서 "교수가 욕설했고 그로 인해 인격적인 모독을 느꼈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의 설명은 다소 달랐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욕설'이라고 생각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당시 현장에 있었다는 다른 연구원들의 진술도 크게 둘로 나뉜다. "기분 나빴을 수 있다"는 입장과 "일반적으로 있을 수 있는 일"이라는 입장으로 말이다. 다만, 모두가 '욕설을 했다'고 진술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폭행이나 가혹행위는 없었다. 일반적으로 '갑질'이라고 할 만한 행위도 조사 과정에서 드러나지 않았다. 교수가 개인적인 심부름을 시키는 행위 등은 파악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교수는 "교육적 의도로 피의자와 대화한 것으로 구체적인 언행은 기억나지 않는다"고 경찰 조사에서 밝혔다. 교육자적인 입장에서 피의자에 대한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피의자 성실한 성격".."악명 높은 연구실은 아냐"

김 씨는 주변 학생들에게 "성실하고 조용한 동료"로 기억되고 있었다. 교우 관계에 모난 것도 없고, 무난한 성격이라는 평가다. 업무를 추진해야 하는 부분에서, 일을 잘하는 학생이기도 했다. 피해 교수에 대한 평가도 마찬가지다. 대학원생 대부분은 업무 부담으로 힘들다고 하는데, 해당 교수 연구실이 소위 '악명' 높은 연구실로 꼽히는 곳은 아니었다. 원생들은 그래서, 폭발 사건 당시 대학원생이 아닌 외부인의 소행일 거라는 추측을 많이 했다.

경찰은 김 씨의 일기장을 압수했는데, 일기장에도 역시 본인의 연구 관련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교수 때문에 힘들다'는 내용이 간혹 있어, 이에 대해 추가로 수사를 해나갈 방침이다. 지난달 중순부터 범행을 결심하고, 3일 동안 망설이고, 알리바이를 위해 새벽에 연구실도 들렀지만, 정작 범행 도구를 학교와 자택 인근에 버리면서 꼬리를 밟혔다. 평소 성실한 성격이었다는 김 씨는 조사 과정에도 '성실하게' 임했고, 또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경찰은 전하기도 했다.

[연관기사] [뉴스12] “연대 폭발물 피의자, 교수에 대한 반감으로 범행”
  • [취재후] “교수 겁 주려고 폭발물 만들어”…논문 갈등 때문에
    • 입력 2017-06-15 18:04:04
    • 수정2017-06-15 19:47:21
    취재후
'영어 점수, 학점, 취업, 군대…' 13일 오전 발생한 연세대학교 사제폭발물 사건. 지난 3일간 사건을 일으킨 피의자 김 모(25) 씨와 관련한 소문이 항간을 떠돌았다. 소문은 소문에 불과했다. 오늘(15일) 오전 사건을 담당하는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브리핑을 열고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평소 연구 지도 과정에서 생긴 교수에 대한 반감"이 범행 동기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범행 결심은 5월 중순부터"

김 씨는 지난달 중순부터 범행을 결심했다고 진술했다. 평소 지도 과정에서 교수의 '꾸중'과 '질책'에 반감을 품었다는 것이다. 그러던 중 러시아 지하철 테러 보도를 접한 김 씨는, '저런 방법으로 위협을 가할 수 있다'는 생각을 품게 됐다.

생각이 실행으로 옮겨진 건 그달 말이었다. 김 씨는 학회지에 투고할 논문을 지도받는 중이었다. 그때 동료들 앞에서 교수로부터 꾸중을 들었고, 이후부터 범행을 위한 도구를 준비했다는 것이다. 해당 논문은 김 씨가 저자로, 피해 교수는 지도 교수로 이름이 함께 올라가는 논문이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교수와 연구 결과에 대한 의견 차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씨는 건전지를 채우지 않은 사제 폭발물을 11일쯤 완성했다. 약 3일 동안 고민하던 김 씨는 13일 새벽, 기폭장치에 건전지를 채우고 상자에 담아 교수 연구실 앞에 가져다 놨다. 김 씨는 교수를 살해할 의도는 없었고, '다치게 할 목적', '겁주려는 목적'이었다고 진술했다.


"가혹 행위나 폭행은 없었어"

경찰은 구체적인 질책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김 씨는 조사 과정에서 "교수가 욕설했고 그로 인해 인격적인 모독을 느꼈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의 설명은 다소 달랐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욕설'이라고 생각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당시 현장에 있었다는 다른 연구원들의 진술도 크게 둘로 나뉜다. "기분 나빴을 수 있다"는 입장과 "일반적으로 있을 수 있는 일"이라는 입장으로 말이다. 다만, 모두가 '욕설을 했다'고 진술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폭행이나 가혹행위는 없었다. 일반적으로 '갑질'이라고 할 만한 행위도 조사 과정에서 드러나지 않았다. 교수가 개인적인 심부름을 시키는 행위 등은 파악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교수는 "교육적 의도로 피의자와 대화한 것으로 구체적인 언행은 기억나지 않는다"고 경찰 조사에서 밝혔다. 교육자적인 입장에서 피의자에 대한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피의자 성실한 성격".."악명 높은 연구실은 아냐"

김 씨는 주변 학생들에게 "성실하고 조용한 동료"로 기억되고 있었다. 교우 관계에 모난 것도 없고, 무난한 성격이라는 평가다. 업무를 추진해야 하는 부분에서, 일을 잘하는 학생이기도 했다. 피해 교수에 대한 평가도 마찬가지다. 대학원생 대부분은 업무 부담으로 힘들다고 하는데, 해당 교수 연구실이 소위 '악명' 높은 연구실로 꼽히는 곳은 아니었다. 원생들은 그래서, 폭발 사건 당시 대학원생이 아닌 외부인의 소행일 거라는 추측을 많이 했다.

경찰은 김 씨의 일기장을 압수했는데, 일기장에도 역시 본인의 연구 관련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교수 때문에 힘들다'는 내용이 간혹 있어, 이에 대해 추가로 수사를 해나갈 방침이다. 지난달 중순부터 범행을 결심하고, 3일 동안 망설이고, 알리바이를 위해 새벽에 연구실도 들렀지만, 정작 범행 도구를 학교와 자택 인근에 버리면서 꼬리를 밟혔다. 평소 성실한 성격이었다는 김 씨는 조사 과정에도 '성실하게' 임했고, 또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경찰은 전하기도 했다.

[연관기사] [뉴스12] “연대 폭발물 피의자, 교수에 대한 반감으로 범행”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