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병역 회피 뒤 국적회복’ 원천 불허” 추진
입력 2017.06.15 (19:30) 수정 2017.06.15 (19:3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병무청이 국적 변경으로 병역을 회피한 뒤, 의무 연령이 지나면 국적 회복에 나서는 경우를 막기 위해 제재를 대폭 강화할 방침입니다.

병무청은 오늘, 국정기획자문위 업무보고에서 병역을 이행하지 않은 채 한국 국적을 상실·이탈한 경우, 만 30살이 지나면 국적 회복을 제한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2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국적을 상실하거나 이탈한 병역 대상자는 만 7천229명으로 연평균 3천4백여 명에 이릅니다.
  • “‘병역 회피 뒤 국적회복’ 원천 불허” 추진
    • 입력 2017-06-15 19:32:04
    • 수정2017-06-15 19:34:36
    뉴스 7
병무청이 국적 변경으로 병역을 회피한 뒤, 의무 연령이 지나면 국적 회복에 나서는 경우를 막기 위해 제재를 대폭 강화할 방침입니다.

병무청은 오늘, 국정기획자문위 업무보고에서 병역을 이행하지 않은 채 한국 국적을 상실·이탈한 경우, 만 30살이 지나면 국적 회복을 제한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2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국적을 상실하거나 이탈한 병역 대상자는 만 7천229명으로 연평균 3천4백여 명에 이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