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文 대통령 “장관 인사 대통령 권한”…강경화 임명 의지
입력 2017.06.15 (21:01) 수정 2017.06.15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장관에 대한 임명 의지를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강 후보자가 충분한 자격을 갖췄고, 국민 지지도 높다"며 국회에 청문보고서 송부를 다시 요청했습니다.

김기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석비서관 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에 대한 서운함을 토로했습니다.

대통령과 정부는 협치하려고 노력하는데, 야당이 인사 문제 등에서 호응을 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녹취> 문재인(대통령) :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이 마치 허공을 휘젓는 손짓처럼 허망한 일이 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국회 권한의 한계도 언급했습니다.

헌법상 국무총리와 대법원장, 헌재소장과 감사원장 등은 국회 동의를 받게 돼 있지만, 장관 등의 인사는 대통령의 권한이라고 말했습니다.

국회와 관계 없이 강경화 외교장관 후보자를 임명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겁니다.

<녹취> 문재인(대통령) : "국회가 정해진 기간 안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하지 않으면 대통령이 그대로 임명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강 후보자에 대해선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비롯한 나라 안팎의 외교전문가들이 지지하고 있고 국민들의 지지도 높다고 말했습니다.

야당이 반대는 할 수 있지만 지나친 압박은 수용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문대통령은 국회에 모레(17일)까지 강경화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보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날까지 오지 않으면 곧바로 임명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文 대통령 “장관 인사 대통령 권한”…강경화 임명 의지
    • 입력 2017-06-15 21:02:42
    • 수정2017-06-15 22:13:05
    뉴스 9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장관에 대한 임명 의지를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강 후보자가 충분한 자격을 갖췄고, 국민 지지도 높다"며 국회에 청문보고서 송부를 다시 요청했습니다.

김기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석비서관 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에 대한 서운함을 토로했습니다.

대통령과 정부는 협치하려고 노력하는데, 야당이 인사 문제 등에서 호응을 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녹취> 문재인(대통령) :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이 마치 허공을 휘젓는 손짓처럼 허망한 일이 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국회 권한의 한계도 언급했습니다.

헌법상 국무총리와 대법원장, 헌재소장과 감사원장 등은 국회 동의를 받게 돼 있지만, 장관 등의 인사는 대통령의 권한이라고 말했습니다.

국회와 관계 없이 강경화 외교장관 후보자를 임명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겁니다.

<녹취> 문재인(대통령) : "국회가 정해진 기간 안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하지 않으면 대통령이 그대로 임명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강 후보자에 대해선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비롯한 나라 안팎의 외교전문가들이 지지하고 있고 국민들의 지지도 높다고 말했습니다.

야당이 반대는 할 수 있지만 지나친 압박은 수용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문대통령은 국회에 모레(17일)까지 강경화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보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날까지 오지 않으면 곧바로 임명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