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이종배 “김상곤, 교육감때 측근 연봉 넉 달 만에 1천만 원 인상”
입력 2017.06.15 (21:27) 수정 2017.06.15 (21:30) 정치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경기도 교육감으로 재직하던 시절 측근의 연봉을 넉 달 만에 1천만 원 가량 올려줬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은 15일(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김 후보자는 경기교육감 재선에 성공한 2010년 최측근으로 알려진 이 모 씨를 경기교육청 정책기획담당관으로 채용했다"며 "이후 이 씨의 연봉은 넉 달 만에 무려 1,016만원 인상됐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경기도교육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이 씨는 2010년 9월 1일 임용됐을 당시에는 연봉 기준으로 5,771만원으로 계약했으나, 2011년 1월부터는 연봉 6,787만원에 다시 계약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이 씨가 채용될 당시에도 공개모집 형태였지만 이 씨 혼자 지원하면서 특혜채용이라는 말이 나온 바 있다"며 "무리한 측근 챙기기라는 의혹이 제기된다"라고 비판했다.

경기도교육청 측은 "당시 연봉조정위원회에서 근무실적을 평가해 인상을 결정한 것"이라는 해명을 했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 이종배 “김상곤, 교육감때 측근 연봉 넉 달 만에 1천만 원 인상”
    • 입력 2017-06-15 21:27:12
    • 수정2017-06-15 21:30:38
    정치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경기도 교육감으로 재직하던 시절 측근의 연봉을 넉 달 만에 1천만 원 가량 올려줬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은 15일(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김 후보자는 경기교육감 재선에 성공한 2010년 최측근으로 알려진 이 모 씨를 경기교육청 정책기획담당관으로 채용했다"며 "이후 이 씨의 연봉은 넉 달 만에 무려 1,016만원 인상됐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경기도교육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이 씨는 2010년 9월 1일 임용됐을 당시에는 연봉 기준으로 5,771만원으로 계약했으나, 2011년 1월부터는 연봉 6,787만원에 다시 계약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이 씨가 채용될 당시에도 공개모집 형태였지만 이 씨 혼자 지원하면서 특혜채용이라는 말이 나온 바 있다"며 "무리한 측근 챙기기라는 의혹이 제기된다"라고 비판했다.

경기도교육청 측은 "당시 연봉조정위원회에서 근무실적을 평가해 인상을 결정한 것"이라는 해명을 했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