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엘살바도르 집중호우로 3명 사망…수백명 긴급 대피
입력 2017.06.17 (02:40) 수정 2017.06.17 (02:43) 국제
엘살바도르에서 집중호우에 따른 홍수와 산사태 등으로 3명이 사망하고 수백 명의 이재민이 긴급대피했다고 현지언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도 산살바도르에서 남동쪽으로 25㎞ 떨어진 올로쿠이틀라 마을에서 19세 학생이 잠을 자던 중 무너진 벽에 깔려 숨졌다. 55세 남성은 쓰러지는 나무에 깔려 사망했다. 또다른 한 명은 불어난 강물을 건너려다가 급류에 휩쓸려 목숨을 잃었다.

이날 오전까지 24시간 동안 엘살바도르 전역에 100㎜ 이상의 비가 내리면서 150채의 가옥이 침수되고 수많은 다리가 파손됐다.

기상 당국은 주말 동안에도 집중호우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 엘살바도르 집중호우로 3명 사망…수백명 긴급 대피
    • 입력 2017-06-17 02:40:52
    • 수정2017-06-17 02:43:20
    국제
엘살바도르에서 집중호우에 따른 홍수와 산사태 등으로 3명이 사망하고 수백 명의 이재민이 긴급대피했다고 현지언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도 산살바도르에서 남동쪽으로 25㎞ 떨어진 올로쿠이틀라 마을에서 19세 학생이 잠을 자던 중 무너진 벽에 깔려 숨졌다. 55세 남성은 쓰러지는 나무에 깔려 사망했다. 또다른 한 명은 불어난 강물을 건너려다가 급류에 휩쓸려 목숨을 잃었다.

이날 오전까지 24시간 동안 엘살바도르 전역에 100㎜ 이상의 비가 내리면서 150채의 가옥이 침수되고 수많은 다리가 파손됐다.

기상 당국은 주말 동안에도 집중호우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