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 홍수로 브라질 40여개 도시 고립
입력 2017.06.17 (10:59) 수정 2017.06.17 (11:06) 국제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에서 최근 들어 계속된 호우로 강물이 흘러넘치면서 브라질 40여 개 도시가 고립됐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북부 아마조나스 주를 지나는 강들이 범람하면서 강에서 가까운 40여 개 도시가 물에 잠겼다.

현지 지방정부는 최소한 6만5천 가구의 주민이 홍수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됐으며 일부 도시에는 비상경계령이 내려졌다고 말했다.

당국은 피해 지역의 주민들에게 식료품과 의약품을 공급하는 등 구호에 나섰으나 홍수 피해가 심한 지역은 접근이 어려운 상태라고 전했다.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홍수 피해가 잇따르는 것은 환경파괴와도 관련이 있다.

브라질 아마존 환경연구소(Ipam)에 따르면 2015년 8월∼2016년 7월에 아마존 열대우림 7천989㎢가 파괴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중남미 최대 도시인 상파울루의 5배에 달하는 면적으로, 1시간에 128개 축구경기장 넓이에 해당하는 열대우림이 사라진 것과 마찬가지라고 Ipam은 밝혔다.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 면적은 2003년 8월∼2004년 7월에 2만7천772㎢를 기록한 이후 한동안 감소세를 보였다.

2011년 8월∼2012년 7월에는 역대 최저 수준인 4천571㎢까지 줄었으나 이후에는 불법벌목, 가뭄, 산불, 당국의 감독 소홀 등 때문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브라질, 볼리비아, 콜롬비아, 에콰도르, 가이아나, 페루, 수리남, 베네수엘라 등 8개국에 걸쳐 있는 아마존 열대우림의 전체 넓이는 750만㎢에 달한다. 이 가운데 60% 정도가 브라질에 속한다.

아마존 열대우림에는 지구 생물 종의 3분의 1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페루 안데스 지역에서 시작해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을 가로질러 브라질 대서양 연안까지 이어지는 하천의 길이는 총 6천900㎞다.
  •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 홍수로 브라질 40여개 도시 고립
    • 입력 2017-06-17 10:59:37
    • 수정2017-06-17 11:06:36
    국제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에서 최근 들어 계속된 호우로 강물이 흘러넘치면서 브라질 40여 개 도시가 고립됐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북부 아마조나스 주를 지나는 강들이 범람하면서 강에서 가까운 40여 개 도시가 물에 잠겼다.

현지 지방정부는 최소한 6만5천 가구의 주민이 홍수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됐으며 일부 도시에는 비상경계령이 내려졌다고 말했다.

당국은 피해 지역의 주민들에게 식료품과 의약품을 공급하는 등 구호에 나섰으나 홍수 피해가 심한 지역은 접근이 어려운 상태라고 전했다.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홍수 피해가 잇따르는 것은 환경파괴와도 관련이 있다.

브라질 아마존 환경연구소(Ipam)에 따르면 2015년 8월∼2016년 7월에 아마존 열대우림 7천989㎢가 파괴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중남미 최대 도시인 상파울루의 5배에 달하는 면적으로, 1시간에 128개 축구경기장 넓이에 해당하는 열대우림이 사라진 것과 마찬가지라고 Ipam은 밝혔다.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 면적은 2003년 8월∼2004년 7월에 2만7천772㎢를 기록한 이후 한동안 감소세를 보였다.

2011년 8월∼2012년 7월에는 역대 최저 수준인 4천571㎢까지 줄었으나 이후에는 불법벌목, 가뭄, 산불, 당국의 감독 소홀 등 때문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브라질, 볼리비아, 콜롬비아, 에콰도르, 가이아나, 페루, 수리남, 베네수엘라 등 8개국에 걸쳐 있는 아마존 열대우림의 전체 넓이는 750만㎢에 달한다. 이 가운데 60% 정도가 브라질에 속한다.

아마존 열대우림에는 지구 생물 종의 3분의 1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페루 안데스 지역에서 시작해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을 가로질러 브라질 대서양 연안까지 이어지는 하천의 길이는 총 6천900㎞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