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문재인 정부 출범
野, ‘문정인 발언’ 비판…“무모한 도박·촉새 외교”
입력 2017.06.17 (16:41) 수정 2017.06.17 (20:45) 정치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면 한미 전략자산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이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문 특보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북한이 핵과 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한국 정부는 한미 군사연합훈련과 한반도에 배치된 미국의 전략무기 축소를 미국과 논의할 방침"이라고 발언했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17일(오늘) 서면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는 한미 동맹과 대한민국 안보를 위협하는 무모한 도박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문 특보가) 대한민국 안보 현실을 제대로 인식하고 있는지 의심스럽다"면서 "설령 남북 대화를 통해 핵 포기 선언을 할지라도 북한이 언제 약속을 파기할 지 모른다. 자칫 북핵 위협 앞에서 대한민국을 무장해제하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구나 한미 정상회담을 10여일 앞두고, 한미동맹 약화를 부추기는 발언을 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은 문 특보의 발언이 "한미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물밑 조율을 거친 이후에 정제된 내용으로 할 이야기를 서둘러 꺼낸 것"이라며 "매우 성급했고, 국익에 도움될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당 발언이 북한의 비위를 맞추기 위한 '저자세 외교'로 비치는 데다, 내용을 떠나서 미리 우리의 전략을 드러내는 '촉새 외교'"라고도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사드 문제로 인한 한미 간 불편한 관계를 해소하고 한미 신뢰에 기초해 북핵 문제를 논의하는 것이 순서"라고 밝혔다.
  • 野, ‘문정인 발언’ 비판…“무모한 도박·촉새 외교”
    • 입력 2017-06-17 16:41:15
    • 수정2017-06-17 20:45:03
    정치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면 한미 전략자산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이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문 특보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북한이 핵과 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한국 정부는 한미 군사연합훈련과 한반도에 배치된 미국의 전략무기 축소를 미국과 논의할 방침"이라고 발언했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17일(오늘) 서면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는 한미 동맹과 대한민국 안보를 위협하는 무모한 도박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문 특보가) 대한민국 안보 현실을 제대로 인식하고 있는지 의심스럽다"면서 "설령 남북 대화를 통해 핵 포기 선언을 할지라도 북한이 언제 약속을 파기할 지 모른다. 자칫 북핵 위협 앞에서 대한민국을 무장해제하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구나 한미 정상회담을 10여일 앞두고, 한미동맹 약화를 부추기는 발언을 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은 문 특보의 발언이 "한미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물밑 조율을 거친 이후에 정제된 내용으로 할 이야기를 서둘러 꺼낸 것"이라며 "매우 성급했고, 국익에 도움될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당 발언이 북한의 비위를 맞추기 위한 '저자세 외교'로 비치는 데다, 내용을 떠나서 미리 우리의 전략을 드러내는 '촉새 외교'"라고도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사드 문제로 인한 한미 간 불편한 관계를 해소하고 한미 신뢰에 기초해 북핵 문제를 논의하는 것이 순서"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