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시즌 최다 만원관중…벌써 8번째
입력 2017.06.17 (17:41) 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홈구장인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개장 이후 한 시즌 최다 만원 관중 기록이 새로 쓰였다.

KIA는 1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홈 경기 개시 45분 전에 2만500장의 입장권이 모두 팔렸다고 밝혔다.

올 시즌 8번째 매진으로 2014년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개장 이후 최다 횟수다.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는 2014년 7차례, 2015년 2차례, 2016년 2차례 매진을 기록했다.

구단 역대 한 시즌 최다 매진 기록은 2009년 21차례다. 하지만 무등경기장(1만2500석)을 홈 구장으로 쓰던 때다.

KIA는 올 시즌 관중 동원에서도 큰 폭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 시즌 목표 관중을 78만 1천200명으로 잡은 KIA는 이날까지 홈에서 33경기를 치르는 동안 48만3천976명(평균 1만4천666명)의 관객을 불러 모았다.

전체 일정의 45.8%를 치른 현재 시즌 목표 관중의 62%를 달성했다.

지난 시즌 홈에서 33경기를 치르는 동안 36만6천72명의 관중이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를 찾은 데 비하면 11만7천904명(32.2%)이나 늘어난 수치다.

KIA는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개장 이후 매년 최다 관중 기록을 새로 쓰고 있다.

첫해인 2014년 66만3천430명(평균 1만3천66명)을 시작으로 2015년에는 71만141명(평균 9천863명)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77만3천499명(평균 1만743명)이 찾아 구단 역대 최다 관중 및 평균 관중 신기록을 세웠다.

올해 관중 증가는 KIA가 시즌 초반부터 꾸준히 상위권에 머물면서 광주 지역민은 물론 수도권 및 타지역에서도 경기장을 찾는 발걸음이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구단은 분석했다.

이와 함께 KIA 구단은 광주·전남 지역 기관, 단체, 기업 등을 대상으로 한 적극적인 네이밍데이 마케팅 등도 팬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고 덧붙였다.
  •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시즌 최다 만원관중…벌써 8번째
    • 입력 2017-06-17 17:41:55
    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홈구장인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개장 이후 한 시즌 최다 만원 관중 기록이 새로 쓰였다.

KIA는 1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홈 경기 개시 45분 전에 2만500장의 입장권이 모두 팔렸다고 밝혔다.

올 시즌 8번째 매진으로 2014년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개장 이후 최다 횟수다.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는 2014년 7차례, 2015년 2차례, 2016년 2차례 매진을 기록했다.

구단 역대 한 시즌 최다 매진 기록은 2009년 21차례다. 하지만 무등경기장(1만2500석)을 홈 구장으로 쓰던 때다.

KIA는 올 시즌 관중 동원에서도 큰 폭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 시즌 목표 관중을 78만 1천200명으로 잡은 KIA는 이날까지 홈에서 33경기를 치르는 동안 48만3천976명(평균 1만4천666명)의 관객을 불러 모았다.

전체 일정의 45.8%를 치른 현재 시즌 목표 관중의 62%를 달성했다.

지난 시즌 홈에서 33경기를 치르는 동안 36만6천72명의 관중이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를 찾은 데 비하면 11만7천904명(32.2%)이나 늘어난 수치다.

KIA는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개장 이후 매년 최다 관중 기록을 새로 쓰고 있다.

첫해인 2014년 66만3천430명(평균 1만3천66명)을 시작으로 2015년에는 71만141명(평균 9천863명)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77만3천499명(평균 1만743명)이 찾아 구단 역대 최다 관중 및 평균 관중 신기록을 세웠다.

올해 관중 증가는 KIA가 시즌 초반부터 꾸준히 상위권에 머물면서 광주 지역민은 물론 수도권 및 타지역에서도 경기장을 찾는 발걸음이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구단은 분석했다.

이와 함께 KIA 구단은 광주·전남 지역 기관, 단체, 기업 등을 대상으로 한 적극적인 네이밍데이 마케팅 등도 팬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