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책임론 공세…與 “발목잡기 중단해야”
입력 2017.06.17 (19:00) 수정 2017.06.17 (19:2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가운데, 여야는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을 놓고 충돌했습니다.

야3당은 인사 부실 검증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비판했고, 여당은 정치공세로 규정하며 발목잡기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정연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어제 저녁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관련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본인의 의사를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그러면서 법무부의 탈검찰화와 검찰개혁은 차질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인사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며 청와대 민정,인사 수석들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조국 민정수석을 겨냥해 국민에게 실망을 주지 말고 본인 스스로 책임지고 그만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당도 청와대는 원칙을 어긴 인사에 사과는 고사하고 유감표명도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강경화 외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포함해 흠결 많은 후보자들도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바른정당은 문 대통령은 국무위원을 지명할 때 인사원칙에 부합하도록 역량과 자질, 도덕성을 철저히 검증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과도하게 앞뒤를 가리지 않고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안경환 전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난 만큼 향후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야당의 발목잡기는 없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야당이 반대하고 있는 강경화 후보자도 여론의 지지가 여전히 높은 만큼, 임명에 문제가 없다고 엄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내일 쯤 강경화 후보자를 외교부 장관에 임명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野 책임론 공세…與 “발목잡기 중단해야”
    • 입력 2017-06-17 19:01:20
    • 수정2017-06-17 19:22:06
    뉴스 7
<앵커 멘트>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가운데, 여야는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을 놓고 충돌했습니다.

야3당은 인사 부실 검증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비판했고, 여당은 정치공세로 규정하며 발목잡기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정연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어제 저녁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관련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본인의 의사를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그러면서 법무부의 탈검찰화와 검찰개혁은 차질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인사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며 청와대 민정,인사 수석들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조국 민정수석을 겨냥해 국민에게 실망을 주지 말고 본인 스스로 책임지고 그만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당도 청와대는 원칙을 어긴 인사에 사과는 고사하고 유감표명도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강경화 외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포함해 흠결 많은 후보자들도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바른정당은 문 대통령은 국무위원을 지명할 때 인사원칙에 부합하도록 역량과 자질, 도덕성을 철저히 검증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과도하게 앞뒤를 가리지 않고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안경환 전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난 만큼 향후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야당의 발목잡기는 없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야당이 반대하고 있는 강경화 후보자도 여론의 지지가 여전히 높은 만큼, 임명에 문제가 없다고 엄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내일 쯤 강경화 후보자를 외교부 장관에 임명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