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8g 비밀병기…‘초소형 무인기’ 도입 검토
입력 2017.06.17 (21:28) 수정 2017.06.18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무인기가 우리 영공을 제집처럼 들락날락하며 안보 위협이 되고 있는데요.

이에 대한 대응책의 하나로, 우리 군은 북한 무인기보다 훨씬 작은 첨단화된 초소형 무인기 도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우한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미군 특수 부대에 투입되는 무인기 '블랙 호넷'입니다.

길이는 20cm, 무게는 18g에 불과합니다.

미군에 이어 우리 군도, 이 초소형 무인기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장난감처럼 보이지만 이 무인기는 첨단 기술로 무장돼 있습니다.

특수 카메라를 달고 작은 새처럼 날아다니면서 야간에도 은밀한 정찰이 가능합니다.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 중인 이 초소형 무인기도 실전 투입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길이는 25cm, 국내 군용 무인기 중 가장 작습니다.

수풀에 가려져 있는 적의 동향은 육안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초소형 무인기를 날려보내서, 정확한 적의 움직임을 확인해보겠습니다.

군이 무인기 소형화를 서두르는 것은 저격수나 숨겨진 폭발물을 미리 찾거나, 이동 표적을 추적할 수 있어 특수부대 능력을 극대화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조윤형(방산업체 연구원) : "지상에 있는 물체들을 탐지해 놓으면 고정으로 쭉 따라가게 됩니다. (타격하거나 이럴 때 정보가 될 수 있겠네요.) 타겟에 대한 좌표도 계산해낼 수 있기 때문에..."

수백km 이상 먼 거리를 정찰하는 일반 무인기와 달리 군이 도입 검토중인 초소형 무인기는 특수부대원 한두 명이 야전에서 운용하는 정찰 장비로 보급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18g 비밀병기…‘초소형 무인기’ 도입 검토
    • 입력 2017-06-17 21:29:53
    • 수정2017-06-18 22:19:01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의 무인기가 우리 영공을 제집처럼 들락날락하며 안보 위협이 되고 있는데요.

이에 대한 대응책의 하나로, 우리 군은 북한 무인기보다 훨씬 작은 첨단화된 초소형 무인기 도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우한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미군 특수 부대에 투입되는 무인기 '블랙 호넷'입니다.

길이는 20cm, 무게는 18g에 불과합니다.

미군에 이어 우리 군도, 이 초소형 무인기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장난감처럼 보이지만 이 무인기는 첨단 기술로 무장돼 있습니다.

특수 카메라를 달고 작은 새처럼 날아다니면서 야간에도 은밀한 정찰이 가능합니다.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 중인 이 초소형 무인기도 실전 투입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길이는 25cm, 국내 군용 무인기 중 가장 작습니다.

수풀에 가려져 있는 적의 동향은 육안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초소형 무인기를 날려보내서, 정확한 적의 움직임을 확인해보겠습니다.

군이 무인기 소형화를 서두르는 것은 저격수나 숨겨진 폭발물을 미리 찾거나, 이동 표적을 추적할 수 있어 특수부대 능력을 극대화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조윤형(방산업체 연구원) : "지상에 있는 물체들을 탐지해 놓으면 고정으로 쭉 따라가게 됩니다. (타격하거나 이럴 때 정보가 될 수 있겠네요.) 타겟에 대한 좌표도 계산해낼 수 있기 때문에..."

수백km 이상 먼 거리를 정찰하는 일반 무인기와 달리 군이 도입 검토중인 초소형 무인기는 특수부대원 한두 명이 야전에서 운용하는 정찰 장비로 보급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