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인 인형 뽑기방’ 절도 잇따라
입력 2017.06.20 (12:23) 수정 2017.06.20 (12:3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열풍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무인 인형 뽑기방이 전국 곳곳에서 생기고 있는데요,

현금이 많은데 관리자가 없다는 점 때문에 인형 뽑기방을 노린 범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벽 시간 한 무인 인형 뽑기방.

오토바이 안전모를 쓴 사람이 들어옵니다.

사람이 없는 걸 확인하더니, 망치로 지폐교환기를 부수고 현금 330만 원을 훔쳐 달아납니다.

망을 보던 이들까지 피의자는 10대 3명.

경남 지역 인형뽑기방 4곳에서 450만 원을 훔쳤습니다.

<녹취> 피해 인형뽑기방 업주(음성변조) : "(지폐교환기) 문은 닫혀있었고, 마지막에 확인해보려고 하니까 문을 여는데 열려있더라고요. 그 때 알았죠, 정신이 하나도 없었죠."

지난달 충북 청주에서도 10대들이 인형뽑기방을 털어 3천만 원을 훔쳤고, 한 달전에는 서울에서 4,600만 원을 훔친 20대가 검거됐습니다.

뽑기 기계에서 인형을 훔치다가 붙잡히기도 합니다.

밤 늦은 시간 무인 인형 뽑기방을 대상으로 한 범죄 사례들이 알려지면서 이를 모방한 범죄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24시간 열려있는데 지키는 사람이 없어 손쉬운 범행 대상이 되는 겁니다.

<인터뷰> 윤석봉(진해경찰서 형사계장) : "CCTV 설치 등 시설경비를 강화해야 하며, 야간시간에 지폐교환기에는 많은 현금을 두지 않는 것이 좋겠습니다."

전국에 우후죽순처럼 들어선 무인 인형 뽑기망이 이번에는 범죄의 표적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 ‘무인 인형 뽑기방’ 절도 잇따라
    • 입력 2017-06-20 12:35:05
    • 수정2017-06-20 12:37:16
    뉴스 12
<앵커 멘트>

최근 열풍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무인 인형 뽑기방이 전국 곳곳에서 생기고 있는데요,

현금이 많은데 관리자가 없다는 점 때문에 인형 뽑기방을 노린 범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벽 시간 한 무인 인형 뽑기방.

오토바이 안전모를 쓴 사람이 들어옵니다.

사람이 없는 걸 확인하더니, 망치로 지폐교환기를 부수고 현금 330만 원을 훔쳐 달아납니다.

망을 보던 이들까지 피의자는 10대 3명.

경남 지역 인형뽑기방 4곳에서 450만 원을 훔쳤습니다.

<녹취> 피해 인형뽑기방 업주(음성변조) : "(지폐교환기) 문은 닫혀있었고, 마지막에 확인해보려고 하니까 문을 여는데 열려있더라고요. 그 때 알았죠, 정신이 하나도 없었죠."

지난달 충북 청주에서도 10대들이 인형뽑기방을 털어 3천만 원을 훔쳤고, 한 달전에는 서울에서 4,600만 원을 훔친 20대가 검거됐습니다.

뽑기 기계에서 인형을 훔치다가 붙잡히기도 합니다.

밤 늦은 시간 무인 인형 뽑기방을 대상으로 한 범죄 사례들이 알려지면서 이를 모방한 범죄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24시간 열려있는데 지키는 사람이 없어 손쉬운 범행 대상이 되는 겁니다.

<인터뷰> 윤석봉(진해경찰서 형사계장) : "CCTV 설치 등 시설경비를 강화해야 하며, 야간시간에 지폐교환기에는 많은 현금을 두지 않는 것이 좋겠습니다."

전국에 우후죽순처럼 들어선 무인 인형 뽑기망이 이번에는 범죄의 표적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