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제타임 헤드라인]
입력 2017.06.20 (17:59) 수정 2017.06.20 (18:09)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폭염·가뭄 여파에 과일 가격 ‘들썩’

이른 폭염과 가뭄의 여파로 과일 가격이 들썩이고 있습니다. 과실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는데, 지난해 작황이 부진해 가격은 더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자사고, 일반고로 전환…법 개정해야”

외고와 자사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교육청 차원에서 자사고를 바로 일반고로 전환할 수 있도록 정부에 법 개정을 촉구했습니다.

자외선으로부터 피부 지키는 ‘누에’

누에를 수증기로 쪄 가루로 만든 '익힌 숙잠'이 피부 미백에 우수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됐습니다. 일정량 섭취 시 자외선에 의한 피부가 타는 것을 억제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루에 한 잔” 커피 시장의 명과 암

우리나라 성인은 하루에 한잔 꼴로 커피를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호황을 누리는 커피 시장,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는데 커피 시장의 빛과 그림자를 트렌드 경제에서 짚어봅니다.
  • [경제타임 헤드라인]
    • 입력 2017-06-20 16:57:10
    • 수정2017-06-20 18:09:07
    통합뉴스룸ET
폭염·가뭄 여파에 과일 가격 ‘들썩’

이른 폭염과 가뭄의 여파로 과일 가격이 들썩이고 있습니다. 과실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는데, 지난해 작황이 부진해 가격은 더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자사고, 일반고로 전환…법 개정해야”

외고와 자사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교육청 차원에서 자사고를 바로 일반고로 전환할 수 있도록 정부에 법 개정을 촉구했습니다.

자외선으로부터 피부 지키는 ‘누에’

누에를 수증기로 쪄 가루로 만든 '익힌 숙잠'이 피부 미백에 우수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됐습니다. 일정량 섭취 시 자외선에 의한 피부가 타는 것을 억제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루에 한 잔” 커피 시장의 명과 암

우리나라 성인은 하루에 한잔 꼴로 커피를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호황을 누리는 커피 시장,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는데 커피 시장의 빛과 그림자를 트렌드 경제에서 짚어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