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문재인 시계’ 만든다…7월초 제작 완료
입력 2017.06.20 (18:11) 수정 2017.06.20 (18:32) 정치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손목시계를 제작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20일(오늘) "관련 예산을 배정받아서 기념시계를 만들고 있다"며 "다음 달 초에 제작이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목시계는 지난 15일 청와대에 초청된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에게 처음으로 전달될 예정이었으나 제작이 완료되지 않아 개별적으로 배포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 기념시계의 앞면 상단에는 청와대를 상징하는 봉황 표시가 들어가고 하단에는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문구가 들어갈 예정이다.

뒷면에 들어갈 문 대통령의 친필 구호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 靑, ‘문재인 시계’ 만든다…7월초 제작 완료
    • 입력 2017-06-20 18:11:33
    • 수정2017-06-20 18:32:00
    정치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손목시계를 제작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20일(오늘) "관련 예산을 배정받아서 기념시계를 만들고 있다"며 "다음 달 초에 제작이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목시계는 지난 15일 청와대에 초청된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에게 처음으로 전달될 예정이었으나 제작이 완료되지 않아 개별적으로 배포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 기념시계의 앞면 상단에는 청와대를 상징하는 봉황 표시가 들어가고 하단에는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문구가 들어갈 예정이다.

뒷면에 들어갈 문 대통령의 친필 구호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