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인구 다양성 더 강화…백인만 유일하게 줄어
입력 2017.06.23 (04:02) 수정 2017.06.23 (04:11) 국제
'인종의 용광로'(멜팅팟) 미국의 인구 다양성이 한층 더 강화하고 있다.

여러 인종 가운데 비(非) 히스패닉계 백인만 줄어들고 아시아계를 비롯해 다른 인종은 모두 늘어나는 추세다.

22일(현지시간) 미 공영라디오 NPR에 따르면 미 인구센서스국이 2015년 7월부터 2016년 7월까지 인구 추이를 조사한 결과 백인을 제외한 소수 인종의 다양성이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시아계와 혼혈 계통이 각각 3% 증가해 가장 빠르게 인구가 늘었다.

같은 기간 비 히스패닉계 백인은 단 5천 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비 히스패닉계 백인은 이 기간 사망자가 더 많아 결국 유일하게 인구가 줄어든 인종 그룹으로 분류됐다.

센서스국은 "모든 인종 그룹이 2015∼2016년 사이에 인구가 늘었다. 비 히스패닉계 백인은 16만3천300명의 자연감소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비 히스패닉계 백인은 1억9천800만 명으로 미국 인구의 절대다수를 점한다.

그다음이 히스패닉계 백인으로 5천750만 명, 아프리카계 흑인이 4천68만 명이 세 번째로 많다. 아시아계 인구는 3.0% 증가한 2천140만 명이다.
  • 미국 인구 다양성 더 강화…백인만 유일하게 줄어
    • 입력 2017-06-23 04:02:28
    • 수정2017-06-23 04:11:00
    국제
'인종의 용광로'(멜팅팟) 미국의 인구 다양성이 한층 더 강화하고 있다.

여러 인종 가운데 비(非) 히스패닉계 백인만 줄어들고 아시아계를 비롯해 다른 인종은 모두 늘어나는 추세다.

22일(현지시간) 미 공영라디오 NPR에 따르면 미 인구센서스국이 2015년 7월부터 2016년 7월까지 인구 추이를 조사한 결과 백인을 제외한 소수 인종의 다양성이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시아계와 혼혈 계통이 각각 3% 증가해 가장 빠르게 인구가 늘었다.

같은 기간 비 히스패닉계 백인은 단 5천 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비 히스패닉계 백인은 이 기간 사망자가 더 많아 결국 유일하게 인구가 줄어든 인종 그룹으로 분류됐다.

센서스국은 "모든 인종 그룹이 2015∼2016년 사이에 인구가 늘었다. 비 히스패닉계 백인은 16만3천300명의 자연감소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비 히스패닉계 백인은 1억9천800만 명으로 미국 인구의 절대다수를 점한다.

그다음이 히스패닉계 백인으로 5천750만 명, 아프리카계 흑인이 4천68만 명이 세 번째로 많다. 아시아계 인구는 3.0% 증가한 2천140만 명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