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드론으로 한강 교량 구석구석 점검한다
입력 2017.06.23 (06:01) 수정 2017.06.23 (08:23) 사회
앞으로 드론을 활용해 한강 교량 안전점검이 더 꼼꼼하게 이뤄진다.

서울시는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한강 교량의 상판 부분 등에 대한 안전점검을 위해 2천만 화소급 카메라가 달린 드론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한강 교량의 모든 부분을 점검하기 위해서는, 교량 주변에 바지선을 띄운 뒤 크레인을 동원해야 했다. 이에 따라 교량 안전점검은 해마다 두어 번씩 담당 공무원이 육안으로 하되, 1~3년마다 정밀점검을 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지난 3월 천호대교와 성수대교 안전점검에서 드론으로 콘크리트 파손 등 세밀한 하자까지 발견한 서울시는, 다음 달 행주대교 점검에도 성능이 검증되면 내년부터 전체 한강 교량 20곳을 수시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서울시, 드론으로 한강 교량 구석구석 점검한다
    • 입력 2017-06-23 06:01:22
    • 수정2017-06-23 08:23:20
    사회
앞으로 드론을 활용해 한강 교량 안전점검이 더 꼼꼼하게 이뤄진다.

서울시는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한강 교량의 상판 부분 등에 대한 안전점검을 위해 2천만 화소급 카메라가 달린 드론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한강 교량의 모든 부분을 점검하기 위해서는, 교량 주변에 바지선을 띄운 뒤 크레인을 동원해야 했다. 이에 따라 교량 안전점검은 해마다 두어 번씩 담당 공무원이 육안으로 하되, 1~3년마다 정밀점검을 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지난 3월 천호대교와 성수대교 안전점검에서 드론으로 콘크리트 파손 등 세밀한 하자까지 발견한 서울시는, 다음 달 행주대교 점검에도 성능이 검증되면 내년부터 전체 한강 교량 20곳을 수시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