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간기업 “‘블라인드 채용’ 취지는 공감…당장 시행 곤란”
입력 2017.06.23 (06:34) 수정 2017.06.23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블라인드 채용'은 학력이나 외모, 출신지 등을 따지지 않고 오직 실력과 인성만 평가해 사람을 뽑겠다는 겁니다.

기업들도 이런 '무스펙 채용'의 취지에 공감하고 있지만 정작 뭘 보고 인재를 뽑을지, 난감해 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은 게 현실입니다.

이세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0대 공기업 지원생이 진지한 자세로 최종면접을 보고 있습니다.

세 명의 면접관이 가진 정보는 지원자의 이름과 자기소개서 등 기초적인 자료가 전붑니다.

<녹취> 면접관 : "세대 간 갈등증가가 나타나는 그런 현상이 야기하는 가장 큰 문제점은 어떤 것이라고 생각합니까?"

스펙을 배제한 채 백지상태에서 평가하는 '블라인드 면접'입니다.

<녹취> 공기업 지원자(음성변조) : "스펙이 많이 부족한 편입니다. 일반 대기업들에 지원했을 때 많이 불리했었는데..저같은 지원자에게 많이 도움됩니다."

이 같은 선발 방식은 공무원 채용과정에서는 이미 정착됐고, 일부 공공기관에서도 시험적으로 실시되고 있습니다.

관건은 민간 영역의 확산 여붑니다.

기업들은 대체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당장 시행하는 데는 난색을 표하고 있습니다.

<녹취> 기업 관계자(음성변조) : "(스펙은) 그 사람을 객관적으로 회사 차원에서 검증할 수 있는 밑바탕이 되잖아요. 그런 것을 전혀 없이 한다면."

스펙을 대체할 심층 면접과 인성 평가 등 정교한 선발 기준을 만드는 데 준비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기업 관계자(음성변조) : "(블라인드 채용을 통해) 실질적인 인재를 뽑기 위해선 면접에 대한 기준이라든지 구술 면접 등을 강화하는 형태로 해야지 제대로 적용이 될 수 있을 겁니다."

블라인드 채용을 둘러싼 자율성 침해 논란도 만만치 않아 민간 영역 확대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민간기업 “‘블라인드 채용’ 취지는 공감…당장 시행 곤란”
    • 입력 2017-06-23 06:39:14
    • 수정2017-06-23 07:16:1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블라인드 채용'은 학력이나 외모, 출신지 등을 따지지 않고 오직 실력과 인성만 평가해 사람을 뽑겠다는 겁니다.

기업들도 이런 '무스펙 채용'의 취지에 공감하고 있지만 정작 뭘 보고 인재를 뽑을지, 난감해 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은 게 현실입니다.

이세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0대 공기업 지원생이 진지한 자세로 최종면접을 보고 있습니다.

세 명의 면접관이 가진 정보는 지원자의 이름과 자기소개서 등 기초적인 자료가 전붑니다.

<녹취> 면접관 : "세대 간 갈등증가가 나타나는 그런 현상이 야기하는 가장 큰 문제점은 어떤 것이라고 생각합니까?"

스펙을 배제한 채 백지상태에서 평가하는 '블라인드 면접'입니다.

<녹취> 공기업 지원자(음성변조) : "스펙이 많이 부족한 편입니다. 일반 대기업들에 지원했을 때 많이 불리했었는데..저같은 지원자에게 많이 도움됩니다."

이 같은 선발 방식은 공무원 채용과정에서는 이미 정착됐고, 일부 공공기관에서도 시험적으로 실시되고 있습니다.

관건은 민간 영역의 확산 여붑니다.

기업들은 대체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당장 시행하는 데는 난색을 표하고 있습니다.

<녹취> 기업 관계자(음성변조) : "(스펙은) 그 사람을 객관적으로 회사 차원에서 검증할 수 있는 밑바탕이 되잖아요. 그런 것을 전혀 없이 한다면."

스펙을 대체할 심층 면접과 인성 평가 등 정교한 선발 기준을 만드는 데 준비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기업 관계자(음성변조) : "(블라인드 채용을 통해) 실질적인 인재를 뽑기 위해선 면접에 대한 기준이라든지 구술 면접 등을 강화하는 형태로 해야지 제대로 적용이 될 수 있을 겁니다."

블라인드 채용을 둘러싼 자율성 침해 논란도 만만치 않아 민간 영역 확대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