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전 설비 관리도 이젠 스마트 시대
입력 2017.06.23 (06:52) 수정 2017.06.23 (07:3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을 활용하는 이른바 4차 산업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전력분야에서도 자율주행 드론과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배전 설비 시스템이 개발됐습니다.

보도에 최송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높고 험준한 산속에 세워진 대형 송전탑.

접근이 어려워 점검과 관리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자율항법 기능을 갖춘 드론을 활용하면 상황은 달라집니다.

수십 미터 떨어진 지상에서도 카메라 영상을 통해 설비 이상 유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열 화상 감지기와 광학 카메라를 활용하면 고장 부위를 곧바로 알 수 있고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세계 최초로 개발된 기술로, 비용과 시간을 기존 방식보다 최대 10배까지 줄일 수 있습니다.

<인터뷰> 문일주(한국전력 설비진단부장) : "빅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기술을 접목해서 진단함으로써 현장에서 직접 바로 설비의 상태를 판정할 수 있고 바로 응급조치 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한국전력은 중소기업에 기술을 이전해 해외수출도 모색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천수(부장/기술이전 업체) : "전 세계 선진국을 상대로 장비를 판매할 수 있다는 그런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전은 또 고압 전류가 흐르는 상태에서 보수 작업을 진행해 감전위험이 높은 이른바 '직접활선' 공법을 대체할 '비접촉식 활선' 공법을 공개하고, 오는 9월부터 현장에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송현입니다.
  • 배전 설비 관리도 이젠 스마트 시대
    • 입력 2017-06-23 06:58:28
    • 수정2017-06-23 07:30:5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을 활용하는 이른바 4차 산업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전력분야에서도 자율주행 드론과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배전 설비 시스템이 개발됐습니다.

보도에 최송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높고 험준한 산속에 세워진 대형 송전탑.

접근이 어려워 점검과 관리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자율항법 기능을 갖춘 드론을 활용하면 상황은 달라집니다.

수십 미터 떨어진 지상에서도 카메라 영상을 통해 설비 이상 유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열 화상 감지기와 광학 카메라를 활용하면 고장 부위를 곧바로 알 수 있고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세계 최초로 개발된 기술로, 비용과 시간을 기존 방식보다 최대 10배까지 줄일 수 있습니다.

<인터뷰> 문일주(한국전력 설비진단부장) : "빅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기술을 접목해서 진단함으로써 현장에서 직접 바로 설비의 상태를 판정할 수 있고 바로 응급조치 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한국전력은 중소기업에 기술을 이전해 해외수출도 모색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천수(부장/기술이전 업체) : "전 세계 선진국을 상대로 장비를 판매할 수 있다는 그런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전은 또 고압 전류가 흐르는 상태에서 보수 작업을 진행해 감전위험이 높은 이른바 '직접활선' 공법을 대체할 '비접촉식 활선' 공법을 공개하고, 오는 9월부터 현장에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송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