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발트해 상공서 나토·러시아 전투기 일촉즉발
입력 2017.06.23 (07:11) 수정 2017.06.23 (07: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14년 러시아가 동부 유럽 크림반도를 병합한 이후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와 러시아간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북유럽 발트해 상공에서 나토와 러시아 전투기간 일촉 즉발의 상황이 연출됐습니다.

어찌된 일인지 강민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지시간으로 지난 21일, 북유럽 발트해 공해 상공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소속 전투기 2대가 러시아 국방장관의 전용기 주변으로 발진했습니다.

당시 러시아 국방장관이 탄 전용기에서 찍은 화면입니다.

폴란드 공군 소속으로 나중에 밝혀진 나토의 F-16 전투기 한대가 육안으로 식별될 정도 거리까지 근접했습니다.

잠시 뒤 러시아 국방장관 전용기를 호위하던 수호이 27 전투기들이 그 사이로 끼어들며 무장한 동체 날개를 흔들며 공격 가능성을 경고하자 멀리 사라집니다.

현지 매체들은 일촉 즉발의 상황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국방장관이 발트해에 인접한 러시아의 1급 요새, 칼리닌그라드에서 열리는 군 지휘관 회의에 참석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칼리닌그라드는 2차 대전 이후 러시아 영토에 편입된 곳으로 러시아 본토와 떨어져 북쪽으로는 리투아니아 남쪽으로는 폴란드 등 나토 회원국에 둘러싸여 있는 곳입니다.

나토는 러시아가 리투아니아를 비롯한 발트 3국의 안전을 위협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러시아는 나토 측이 오히려 이 주변 군사력을 증강하고 있다며 비난전을 벌이는 상황입니다.

그러다 보니 최근 발트해 상공에서 나토와 러시아간 군사적 갈등이 부쩍 잦아지는 분위깁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발트해 상공서 나토·러시아 전투기 일촉즉발
    • 입력 2017-06-23 07:14:35
    • 수정2017-06-23 07:55:26
    뉴스광장
<앵커 멘트>

2014년 러시아가 동부 유럽 크림반도를 병합한 이후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와 러시아간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북유럽 발트해 상공에서 나토와 러시아 전투기간 일촉 즉발의 상황이 연출됐습니다.

어찌된 일인지 강민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지시간으로 지난 21일, 북유럽 발트해 공해 상공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소속 전투기 2대가 러시아 국방장관의 전용기 주변으로 발진했습니다.

당시 러시아 국방장관이 탄 전용기에서 찍은 화면입니다.

폴란드 공군 소속으로 나중에 밝혀진 나토의 F-16 전투기 한대가 육안으로 식별될 정도 거리까지 근접했습니다.

잠시 뒤 러시아 국방장관 전용기를 호위하던 수호이 27 전투기들이 그 사이로 끼어들며 무장한 동체 날개를 흔들며 공격 가능성을 경고하자 멀리 사라집니다.

현지 매체들은 일촉 즉발의 상황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국방장관이 발트해에 인접한 러시아의 1급 요새, 칼리닌그라드에서 열리는 군 지휘관 회의에 참석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칼리닌그라드는 2차 대전 이후 러시아 영토에 편입된 곳으로 러시아 본토와 떨어져 북쪽으로는 리투아니아 남쪽으로는 폴란드 등 나토 회원국에 둘러싸여 있는 곳입니다.

나토는 러시아가 리투아니아를 비롯한 발트 3국의 안전을 위협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러시아는 나토 측이 오히려 이 주변 군사력을 증강하고 있다며 비난전을 벌이는 상황입니다.

그러다 보니 최근 발트해 상공에서 나토와 러시아간 군사적 갈등이 부쩍 잦아지는 분위깁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