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NG 불법 버스 개조 업체 적발…공무원 유착 확인
입력 2017.06.23 (07:38) 수정 2017.06.23 (07: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8일 KBS가 단독 보도한 서울 시내 버스 비리에 대해 경찰이 공식 수사 결과를 내놨습니다.

경찰은 해당 버스 회사 대표가 서울시 공무원에게 뇌물을 주며 부당 이득을 취한 것으로 결론냈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송파구의 한 버스 업체.

이 업체 대표 51살 조 모 씨 등은 지난 2008년부터 올해 초 까지 택시 등 차량 2천여 대를 압축천연가스 차량으로 개조했습니다.

자가 정비업 면허만 있어 타사 소유의 차량은 개조할 수 없었지만 해당 버스업체는 100억 원 이상의 부당이득을 챙겼습니다.

<녹취> 버스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기사들은 그렇게까지는 몰랐을 거예요. 허가 났으니까 하는 건가 보다. 이렇게 생각했었을 거예요."

불법 개조 수사 과정에서 업체와 서울시 공무원 사이의 유착혐의도 드러났습니다.

서울시 팀장급 간부 2명이 교통 관련 부서에서 일할 당시, 조 씨로부터 태블릿 컴퓨터와 와인 등을 받았는데 뇌물수수혐의가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경찰은 자격이 없는 업체가 CNG 교체 추진사업을 맡게 된 경위도 조사했지만 뚜렷한 혐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중요 참고인이었던 서울시 전직 공무원 정 모 씨가 조사 직전 목숨을 끊었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버스업체 대표 조 모 씨 등 8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경찰 발표에 대해 윤준병 서울시 교통본부장은 개인 SNS를 통해 "구청에서 근무할 때 받은 선물을 토대로 CNG 버스 관련 수뢰혐의가 있다고 한다면 정당한가"라며 문제를 제기하고 경찰의 과잉수사는 자체 감찰을 통해 바로잡아야 한다고 반발했습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 CNG 불법 버스 개조 업체 적발…공무원 유착 확인
    • 입력 2017-06-23 07:45:27
    • 수정2017-06-23 07:55:3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지난 8일 KBS가 단독 보도한 서울 시내 버스 비리에 대해 경찰이 공식 수사 결과를 내놨습니다.

경찰은 해당 버스 회사 대표가 서울시 공무원에게 뇌물을 주며 부당 이득을 취한 것으로 결론냈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송파구의 한 버스 업체.

이 업체 대표 51살 조 모 씨 등은 지난 2008년부터 올해 초 까지 택시 등 차량 2천여 대를 압축천연가스 차량으로 개조했습니다.

자가 정비업 면허만 있어 타사 소유의 차량은 개조할 수 없었지만 해당 버스업체는 100억 원 이상의 부당이득을 챙겼습니다.

<녹취> 버스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기사들은 그렇게까지는 몰랐을 거예요. 허가 났으니까 하는 건가 보다. 이렇게 생각했었을 거예요."

불법 개조 수사 과정에서 업체와 서울시 공무원 사이의 유착혐의도 드러났습니다.

서울시 팀장급 간부 2명이 교통 관련 부서에서 일할 당시, 조 씨로부터 태블릿 컴퓨터와 와인 등을 받았는데 뇌물수수혐의가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경찰은 자격이 없는 업체가 CNG 교체 추진사업을 맡게 된 경위도 조사했지만 뚜렷한 혐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중요 참고인이었던 서울시 전직 공무원 정 모 씨가 조사 직전 목숨을 끊었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버스업체 대표 조 모 씨 등 8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경찰 발표에 대해 윤준병 서울시 교통본부장은 개인 SNS를 통해 "구청에서 근무할 때 받은 선물을 토대로 CNG 버스 관련 수뢰혐의가 있다고 한다면 정당한가"라며 문제를 제기하고 경찰의 과잉수사는 자체 감찰을 통해 바로잡아야 한다고 반발했습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