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컨페드컵축구 독일, 칠레와 1대 1 무승부
입력 2017.06.23 (08:13) 해외축구
독일과 칠레가 2017 국제축구연맹(FIFA)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한 골씩 주고받는 공방 속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독일은 오늘(23일)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B조 2차전에서 전반 6분 만에 알렉시스 산체스(아스널)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전반 41분 라르스 스틴들(묀헨글라트바흐)이 동점 골을 넣어 1대 1 무승부를 거뒀다.

두 팀 모두 1승 1무(승점 4)로 동률을 이뤘지만, 칠레(골 득실 2)가 골 득실에서 독일(골 득실 1)을 앞서 B조 1위 자리를 지켰다.

칠레의 공격수 산체스는 A매치 112경기에서 38골을 터트리면서 살라스를 제치고 역대 칠레 A매치 최다 골의 주인공이 됐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호주와 카메룬이 1대 1로 비겼다.

호주(승점 1·골 득실 -1)는 카메룬(승점 1·골 득실 -2)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 득실에서 앞서 3위에 자리했다.
  • 컨페드컵축구 독일, 칠레와 1대 1 무승부
    • 입력 2017-06-23 08:13:03
    해외축구
독일과 칠레가 2017 국제축구연맹(FIFA)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한 골씩 주고받는 공방 속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독일은 오늘(23일)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B조 2차전에서 전반 6분 만에 알렉시스 산체스(아스널)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전반 41분 라르스 스틴들(묀헨글라트바흐)이 동점 골을 넣어 1대 1 무승부를 거뒀다.

두 팀 모두 1승 1무(승점 4)로 동률을 이뤘지만, 칠레(골 득실 2)가 골 득실에서 독일(골 득실 1)을 앞서 B조 1위 자리를 지켰다.

칠레의 공격수 산체스는 A매치 112경기에서 38골을 터트리면서 살라스를 제치고 역대 칠레 A매치 최다 골의 주인공이 됐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호주와 카메룬이 1대 1로 비겼다.

호주(승점 1·골 득실 -1)는 카메룬(승점 1·골 득실 -2)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 득실에서 앞서 3위에 자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