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옐로스톤공원 그리즐리 불곰, 42년만에 멸종위기종서 해제
입력 2017.06.23 (08:27) 수정 2017.06.23 (08:40) 국제
미국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명물이자 살인곰으로도 악명을 떨친 그리즐리 불곰(알래스카 회색곰의 일종)이 42년 만에 멸종 위기종에서 해제됐다고 미국 내무부가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라이언 징키 내무장관은 "그리즐리 베어는 더는 보호종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리즐리 불곰 사냥은 옐로스톤국립공원 내에서 금지되지만, 공원외 지역 3개 주에서는 제한적으로 허용된다.

이번 결정은 그리즐리 불곰의 서식지가 확대되고 개체 수가 늘어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그리즐리 곰은 1800년대 미국 내 개체 수가 5만 마리에 달했지만, 현재는 1천700마리 수준으로 줄었다.

그리즐리 불곰은 1975년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됐다.

당시에는 옐로스톤국립공원 내에 그리즐리 불곰이 136마리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집계돼 보호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힘을 얻었다.

징키 장관은 "오랜 보호 노력 덕분에 그리즐리 불곰이 번성하게 됐다. 미국 야생동물 보존 역사에서 가장 성공적인 사례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몬태나, 아이다호, 와이오밍 주에서는 그리즐리 불곰에 대한 제한적 수렵이 허용된다.
  • 옐로스톤공원 그리즐리 불곰, 42년만에 멸종위기종서 해제
    • 입력 2017-06-23 08:27:43
    • 수정2017-06-23 08:40:31
    국제
미국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명물이자 살인곰으로도 악명을 떨친 그리즐리 불곰(알래스카 회색곰의 일종)이 42년 만에 멸종 위기종에서 해제됐다고 미국 내무부가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라이언 징키 내무장관은 "그리즐리 베어는 더는 보호종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리즐리 불곰 사냥은 옐로스톤국립공원 내에서 금지되지만, 공원외 지역 3개 주에서는 제한적으로 허용된다.

이번 결정은 그리즐리 불곰의 서식지가 확대되고 개체 수가 늘어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그리즐리 곰은 1800년대 미국 내 개체 수가 5만 마리에 달했지만, 현재는 1천700마리 수준으로 줄었다.

그리즐리 불곰은 1975년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됐다.

당시에는 옐로스톤국립공원 내에 그리즐리 불곰이 136마리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집계돼 보호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힘을 얻었다.

징키 장관은 "오랜 보호 노력 덕분에 그리즐리 불곰이 번성하게 됐다. 미국 야생동물 보존 역사에서 가장 성공적인 사례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몬태나, 아이다호, 와이오밍 주에서는 그리즐리 불곰에 대한 제한적 수렵이 허용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