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식약처, 계속되는 폭염에 식중독 주의 당부
입력 2017.06.23 (09:35) 수정 2017.06.23 (09:36) 사회
전국적으로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식중독 예방을 위해 음식물의 보관·관리·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분석한 식중독 발생 통계를 보면, 여름철(6~8월) 식중독 발생건수(환자수)는 ‘13년 65건(1,693명), ’14년 112건(2,868명), ‘15년 96건(3,008명), ’16년 120건(3,429명)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평년에 비해 여름철 온도는 1.2℃ 높고 폭염일수는 12일 이상 많아 식중독 환자수가 ‘15년에 비해 14%나 증가했다.

여름철에 식중독 발생이 많은 이유는 높은 온도와 습도로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 캠필로박터, 장염비브리오 등의 세균이 잘 증식하기 때문이다. 또한 상추·오이·부추 등 식재료의 세척 소독이 충분하지 않거나 세척 후 상온에 방치 후 제공하는 경우에도 식중독 발생 가능성을 높인다.

식약처는 식재료는 필요한 만큼만 소량 구입하고, 조리 전후에는 손세정제를 사용해 30초 이상 손을 씻을것을 당부했다. 채소류는 식촛물 등에 5분 이상 담근 후 물로 3회 이상 세척하고, 2시간 이내에 조리하거나 즉시 냉장보관해야 한다. 식약처는 또 음식물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 조리하고, 조리 후에는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2시간 이내에 되도록 빨리 섭취할 것을 당부했다.
  • 식약처, 계속되는 폭염에 식중독 주의 당부
    • 입력 2017-06-23 09:35:30
    • 수정2017-06-23 09:36:40
    사회
전국적으로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식중독 예방을 위해 음식물의 보관·관리·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분석한 식중독 발생 통계를 보면, 여름철(6~8월) 식중독 발생건수(환자수)는 ‘13년 65건(1,693명), ’14년 112건(2,868명), ‘15년 96건(3,008명), ’16년 120건(3,429명)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평년에 비해 여름철 온도는 1.2℃ 높고 폭염일수는 12일 이상 많아 식중독 환자수가 ‘15년에 비해 14%나 증가했다.

여름철에 식중독 발생이 많은 이유는 높은 온도와 습도로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 캠필로박터, 장염비브리오 등의 세균이 잘 증식하기 때문이다. 또한 상추·오이·부추 등 식재료의 세척 소독이 충분하지 않거나 세척 후 상온에 방치 후 제공하는 경우에도 식중독 발생 가능성을 높인다.

식약처는 식재료는 필요한 만큼만 소량 구입하고, 조리 전후에는 손세정제를 사용해 30초 이상 손을 씻을것을 당부했다. 채소류는 식촛물 등에 5분 이상 담근 후 물로 3회 이상 세척하고, 2시간 이내에 조리하거나 즉시 냉장보관해야 한다. 식약처는 또 음식물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 조리하고, 조리 후에는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2시간 이내에 되도록 빨리 섭취할 것을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