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보’ 강정호…음주운전으로 한국 갇혀있어”
입력 2017.06.23 (10:00) 연합뉴스
세계에서 야구 제일 잘한다는 선수들이 총집결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도 승승장구하던 한국 선수가 음주 운전으로 발목에 족쇄가 채워져 있다.

돈과 명예를 스스로 걷어차고 팀에도 피해를 준 이 선수를 미국 매체가 '바보'라고 일컬으며 비판했다.

강정호(30·피츠버그 파이리츠) 얘기다.

피츠버그 구단 소식을 다루는 '파이리츠 브레이크다운'은 23일(한국시간) '변덕스러운 부재가 계속 피츠버그를 황폐하게 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강정호를 언급했다.

이 매체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탬파베이 레이스 등은 부상자가 많아 애를 먹고 있지만, 피츠버그 파이리츠는 이상하고 불운하고 바보 같은 이유로 스타 선수들의 부재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보'(The Stupid)로는 강정호가 선정됐다.

이 매체는 "내야수 강정호는 여전히 한국에 갇혀 있다"며 "한국에서 세 번째 음주 운전을 해 미국 비자를 못 받았다"고 전했다.

강정호는 시즌을 마치고 귀국한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항소했으나 지난달 항소심 재판부는 이를 기각하고 원심판결을 유지했다.

형 유지로 강정호는 미국 대사관에서 취업비자를 받지 못해 메이저리그 복귀를 장담하기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

강정호 스스로 복을 걷어찬 셈이다.

이 매체는 "강정호가 미국으로 돌아오더라도 아마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피츠버그 구단으로부터 징계 조치를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상한 선수'(The Strange)로는 포수 프란시스코 세르벨리가 꼽혔다.

세르벨리는 뇌진탕 부상에서 돌아온 뒤 신경이 잔뜩 예민해져 있다가 최근 다시 뇌진탕 증세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불운한 선수'(The Unlucky)로는 고환암 수술을 받은 투수 제임슨 타이언(25)이 선정됐다.

이 매체는 "최고의 몸 상태인 25세의 젊은이가 암 진단을 받을 줄 누가 알았느냐"며 "그래도 병을 딛고 야구장에 일찍 복귀해서 다행"이라고 적었다.
  • “‘바보’ 강정호…음주운전으로 한국 갇혀있어”
    • 입력 2017-06-23 10:00:10
    연합뉴스
세계에서 야구 제일 잘한다는 선수들이 총집결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도 승승장구하던 한국 선수가 음주 운전으로 발목에 족쇄가 채워져 있다.

돈과 명예를 스스로 걷어차고 팀에도 피해를 준 이 선수를 미국 매체가 '바보'라고 일컬으며 비판했다.

강정호(30·피츠버그 파이리츠) 얘기다.

피츠버그 구단 소식을 다루는 '파이리츠 브레이크다운'은 23일(한국시간) '변덕스러운 부재가 계속 피츠버그를 황폐하게 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강정호를 언급했다.

이 매체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탬파베이 레이스 등은 부상자가 많아 애를 먹고 있지만, 피츠버그 파이리츠는 이상하고 불운하고 바보 같은 이유로 스타 선수들의 부재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보'(The Stupid)로는 강정호가 선정됐다.

이 매체는 "내야수 강정호는 여전히 한국에 갇혀 있다"며 "한국에서 세 번째 음주 운전을 해 미국 비자를 못 받았다"고 전했다.

강정호는 시즌을 마치고 귀국한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항소했으나 지난달 항소심 재판부는 이를 기각하고 원심판결을 유지했다.

형 유지로 강정호는 미국 대사관에서 취업비자를 받지 못해 메이저리그 복귀를 장담하기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

강정호 스스로 복을 걷어찬 셈이다.

이 매체는 "강정호가 미국으로 돌아오더라도 아마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피츠버그 구단으로부터 징계 조치를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상한 선수'(The Strange)로는 포수 프란시스코 세르벨리가 꼽혔다.

세르벨리는 뇌진탕 부상에서 돌아온 뒤 신경이 잔뜩 예민해져 있다가 최근 다시 뇌진탕 증세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불운한 선수'(The Unlucky)로는 고환암 수술을 받은 투수 제임슨 타이언(25)이 선정됐다.

이 매체는 "최고의 몸 상태인 25세의 젊은이가 암 진단을 받을 줄 누가 알았느냐"며 "그래도 병을 딛고 야구장에 일찍 복귀해서 다행"이라고 적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