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박주선 “野 국정동반자 발언 거짓…대통령·여당 대오각성해야”
입력 2017.06.23 (10:08) 수정 2017.06.23 (14:18) 정치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야당이 동반자로 함께 국정 운영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고 했는데 전부 거짓이었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무위 회의에서 "국민의당이 존재하지 않았다면 정부와 여당이 단 하루라도 국회 운영을 할 수 있었겠나"라며 이렇게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 협치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고 대오각성해야 할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앞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는 전날 여야 원내대표들의 국회 정상화 합의가 무산된 데 대해 "협치시대에 적응하지 못한 기존 양당, 패권 정당들의 낡은 정치행태로 국회 정상화 협상이 진척되지 못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우선 민주당에 대해 "여당으로 처지가 바뀐 민주당은 한국당에 역지사지의 묘를 발휘하고, 국익을 위한 생산적인 정치를 조속히 가동하기를 촉구한다"며 "민주당은 대통령과 청와대를 설득해 진정한 협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협상력을 발휘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을 향해서는 "한국당의 모습은 마치 탄핵과 대선 패배의 분풀이를 하는 걸로 비친다"며 "반대를 위한 반대는 철회하고, 민생 국회의 정상화라는 통 큰 결단을 내려달라. 협치에 대한 인식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협치 인식 대전환"이라며 "패배한 정치세력도 정책 형성 과정에 참여시켜야 한다. 일방적으로 통보하고, 무조건 통과를 강요하는 것은 협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적폐정치, 불법과 비리, 코드·보은 인사를 눈감는 것은 협력이 아니고 야합이다. 야당의 건전한 비판을 '발목잡기'니 '정치화'니 하는 것은 협치를 거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언제까지 참모와 여당 뒤에 숨어있을 것인가. 직접 해명으로 결자해지하라"고 요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앞으로 예정된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서는 "송영무·김상곤·조대엽 후보자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이 인사청문회에서 사실로 확인되면 단호히 대처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다만, "(다른 사안과) 연계하는 정쟁은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 박주선 “野 국정동반자 발언 거짓…대통령·여당 대오각성해야”
    • 입력 2017-06-23 10:08:47
    • 수정2017-06-23 14:18:33
    정치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야당이 동반자로 함께 국정 운영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고 했는데 전부 거짓이었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무위 회의에서 "국민의당이 존재하지 않았다면 정부와 여당이 단 하루라도 국회 운영을 할 수 있었겠나"라며 이렇게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 협치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고 대오각성해야 할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앞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는 전날 여야 원내대표들의 국회 정상화 합의가 무산된 데 대해 "협치시대에 적응하지 못한 기존 양당, 패권 정당들의 낡은 정치행태로 국회 정상화 협상이 진척되지 못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우선 민주당에 대해 "여당으로 처지가 바뀐 민주당은 한국당에 역지사지의 묘를 발휘하고, 국익을 위한 생산적인 정치를 조속히 가동하기를 촉구한다"며 "민주당은 대통령과 청와대를 설득해 진정한 협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협상력을 발휘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을 향해서는 "한국당의 모습은 마치 탄핵과 대선 패배의 분풀이를 하는 걸로 비친다"며 "반대를 위한 반대는 철회하고, 민생 국회의 정상화라는 통 큰 결단을 내려달라. 협치에 대한 인식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협치 인식 대전환"이라며 "패배한 정치세력도 정책 형성 과정에 참여시켜야 한다. 일방적으로 통보하고, 무조건 통과를 강요하는 것은 협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적폐정치, 불법과 비리, 코드·보은 인사를 눈감는 것은 협력이 아니고 야합이다. 야당의 건전한 비판을 '발목잡기'니 '정치화'니 하는 것은 협치를 거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언제까지 참모와 여당 뒤에 숨어있을 것인가. 직접 해명으로 결자해지하라"고 요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앞으로 예정된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서는 "송영무·김상곤·조대엽 후보자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이 인사청문회에서 사실로 확인되면 단호히 대처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다만, "(다른 사안과) 연계하는 정쟁은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