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원식 “의혹 늘어놓고 후보자 사퇴시키란 주장에 동의 안 해”
입력 2017.06.23 (10:52) 수정 2017.06.23 (10:57)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대표는 23일(오늘) 야당이 김상곤(교육부)·조대엽(고용노동부)·송영무(국방부) 후보자 등에 사퇴공세를 하는 것에 대해 "그럴듯한 의혹을 잔뜩 늘어놓고 '봐라. 이래서 문제가 많은 사람이다. 그럴 거면 (후보자를) 사퇴시켜라'는 주장에는 기본적으로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CBS·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상곤 후보자처럼 처음부터 낙마시킬 목적으로 사상이 이상하다든지 대학에서 표절이 아니라고 했는데도 무조건 표절이 맞다고 하는 등 이런 점에 대해 저희는 분명하게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또 "기본적으로 민심에 반하는 후보를 여당이 전혀 눈감아줄 생각은 없다"면서 "제기된 의혹들의 진상이 어떤지 신중하게 살펴보고 있으며 청문회를 통해 후보자 본인들의 해명도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사퇴한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몰래 혼인 신고' 사실이 판결문을 통해 공개된 경위와 관련해서는 "내부적으로 여러 형태로 조사도 하고 있고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일자리 추경과 관련해서는 "민생이 도탄에 빠졌고 일자리 문제로 청년들이 희망을 잃는 상황에서 추경 논의가 진전을 못 하고 있어 정말 아쉽다"면서 "협치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기 때문에 노력해볼 텐데 한국당이 끝까지 막으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하고 좀 상의를 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 우원식 “의혹 늘어놓고 후보자 사퇴시키란 주장에 동의 안 해”
    • 입력 2017-06-23 10:52:27
    • 수정2017-06-23 10:57:05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대표는 23일(오늘) 야당이 김상곤(교육부)·조대엽(고용노동부)·송영무(국방부) 후보자 등에 사퇴공세를 하는 것에 대해 "그럴듯한 의혹을 잔뜩 늘어놓고 '봐라. 이래서 문제가 많은 사람이다. 그럴 거면 (후보자를) 사퇴시켜라'는 주장에는 기본적으로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CBS·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상곤 후보자처럼 처음부터 낙마시킬 목적으로 사상이 이상하다든지 대학에서 표절이 아니라고 했는데도 무조건 표절이 맞다고 하는 등 이런 점에 대해 저희는 분명하게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또 "기본적으로 민심에 반하는 후보를 여당이 전혀 눈감아줄 생각은 없다"면서 "제기된 의혹들의 진상이 어떤지 신중하게 살펴보고 있으며 청문회를 통해 후보자 본인들의 해명도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사퇴한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몰래 혼인 신고' 사실이 판결문을 통해 공개된 경위와 관련해서는 "내부적으로 여러 형태로 조사도 하고 있고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일자리 추경과 관련해서는 "민생이 도탄에 빠졌고 일자리 문제로 청년들이 희망을 잃는 상황에서 추경 논의가 진전을 못 하고 있어 정말 아쉽다"면서 "협치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기 때문에 노력해볼 텐데 한국당이 끝까지 막으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하고 좀 상의를 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