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철 “정부·여당 조국 보호, 우병우 지키기와 다를 바 없어”
입력 2017.06.23 (11:00) 수정 2017.06.23 (11:01) 정치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23일(오늘)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조국) 민정수석을 보호하기에 급급한다면, 박근혜 정권이 우병우 민정수석을 지키려고 했던 것과 다를 바가 하나도 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인사 참사의 핵심 당사자인 민정수석이 국회가 불러도 못 나오겠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 그 누구라도 국회를 통한 민주적 통제에서 벗어나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4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국회 정상화 합의에 실패한 것과 관련해 "민정 수석의 국회 운영위 출석과 추경 논의를 명문화하는 문제로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고 설명하며, "국회 정상화 합의가 이뤄지지 못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 원내대표가 국민의당에 서운함을 토로했다고 한다"며 "아무리 여당이라고 하지만, 무조건 정부를 감싸고 돌면서 국민의당이 편들어주기를 바랐다면 큰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여당이기 전에 행정부를 비판하고 감시해야 할 입법부의 일원으로서 '인사 참사'와 같이 명백하게 청와대가 잘못한 것에 대해선 비판의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정부조직법과 추경 심사를 거부만 할 것이 아니라 적극 참여해서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 올바른 태도"라고 비판하고, "민생 안정과 개혁 현안을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국회정상화에 나서 줄 것을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5대 인사 원칙 위반에 대한 대통령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오늘로 3회째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틀 앞으로 다가온 6.25 전쟁 발발 67주년과 관련해서는 "이산가족 상봉 재개는 이념과 정치의 문제가 아니다. 인류 보편의 가치인 인도주의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정부와 북한 정권은 고령 이산가족들의 생사 확인과 조속한 상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북한에 우리 국민 여섯 명이 억류돼 있다"면서 "정부는 제2의 웜비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억류된 우리 국민의 건강 상태 등 신상을 확인하고 즉각적인 송환을 위해 책임 있는 대책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 김동철 “정부·여당 조국 보호, 우병우 지키기와 다를 바 없어”
    • 입력 2017-06-23 11:00:46
    • 수정2017-06-23 11:01:35
    정치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23일(오늘)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조국) 민정수석을 보호하기에 급급한다면, 박근혜 정권이 우병우 민정수석을 지키려고 했던 것과 다를 바가 하나도 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인사 참사의 핵심 당사자인 민정수석이 국회가 불러도 못 나오겠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 그 누구라도 국회를 통한 민주적 통제에서 벗어나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4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국회 정상화 합의에 실패한 것과 관련해 "민정 수석의 국회 운영위 출석과 추경 논의를 명문화하는 문제로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고 설명하며, "국회 정상화 합의가 이뤄지지 못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 원내대표가 국민의당에 서운함을 토로했다고 한다"며 "아무리 여당이라고 하지만, 무조건 정부를 감싸고 돌면서 국민의당이 편들어주기를 바랐다면 큰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여당이기 전에 행정부를 비판하고 감시해야 할 입법부의 일원으로서 '인사 참사'와 같이 명백하게 청와대가 잘못한 것에 대해선 비판의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정부조직법과 추경 심사를 거부만 할 것이 아니라 적극 참여해서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 올바른 태도"라고 비판하고, "민생 안정과 개혁 현안을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국회정상화에 나서 줄 것을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5대 인사 원칙 위반에 대한 대통령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오늘로 3회째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틀 앞으로 다가온 6.25 전쟁 발발 67주년과 관련해서는 "이산가족 상봉 재개는 이념과 정치의 문제가 아니다. 인류 보편의 가치인 인도주의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정부와 북한 정권은 고령 이산가족들의 생사 확인과 조속한 상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북한에 우리 국민 여섯 명이 억류돼 있다"면서 "정부는 제2의 웜비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억류된 우리 국민의 건강 상태 등 신상을 확인하고 즉각적인 송환을 위해 책임 있는 대책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