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리보기] 취재파일K : 누가 나를 훔쳐본다 (6월 25일 방송)
입력 2017.06.23 (12:19) 수정 2017.06.23 (15:38) 미리보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누가 나를 훔쳐본다

집 안이니까 안전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가정용 CCTV가 해킹되고 있다.

해킹으로 개인의 사생활 영상은 생방송처럼 해외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다.

여기에 지하철 등 공공 장소에서 몰래 여성을 찍는 몰카 범죄는 여름이면 더 기승을 부린다.

하지만 이런 범죄가 적발되더라도 대부분 벌금형에 그치고 있어 단속과 처벌이 강화돼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첨단화 지능화되고 있는 몰래카메라 범죄 실태를 취재했다.

■“욱해서”…위험한 분노 범죄

아파트 외벽 작업자와 인터넷 수리 기사의 죽음, 분노를 조절하지 못한 충동 범죄로 엉뚱한 이들이 목숨을 잃었다.

범죄로까지 이어지는 분노조절 장애는 유전과 환경, 각박한 사회 등 다양한 요인에서 비롯되고 있다.

더이상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가 풀어야할 숙제가 되고 있는 분노 범죄를 취재했다.

■6.25의 숨은 영웅 ‘철도 용사’

6.25 전쟁의 포화 속에 총을 들지는 않았지만 묵묵히 전쟁터에서 임무를 수행한 숨은 영웅들이 있다.

총탄이 날아드는 최전방까지 수송과 보급을 담당했고 국민들의 피난길까지 책임졌던 철도인들이 그 주인공이다.

6.25 67주년을 맞아 목숨을 걸고 나라를 지키는데 나섰던 숨은 철도 영웅들의 사연을 취재했다.
  • [미리보기] 취재파일K : 누가 나를 훔쳐본다 (6월 25일 방송)
    • 입력 2017-06-23 12:19:49
    • 수정2017-06-23 15:38:59
    미리보기
■누가 나를 훔쳐본다

집 안이니까 안전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가정용 CCTV가 해킹되고 있다.

해킹으로 개인의 사생활 영상은 생방송처럼 해외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다.

여기에 지하철 등 공공 장소에서 몰래 여성을 찍는 몰카 범죄는 여름이면 더 기승을 부린다.

하지만 이런 범죄가 적발되더라도 대부분 벌금형에 그치고 있어 단속과 처벌이 강화돼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첨단화 지능화되고 있는 몰래카메라 범죄 실태를 취재했다.

■“욱해서”…위험한 분노 범죄

아파트 외벽 작업자와 인터넷 수리 기사의 죽음, 분노를 조절하지 못한 충동 범죄로 엉뚱한 이들이 목숨을 잃었다.

범죄로까지 이어지는 분노조절 장애는 유전과 환경, 각박한 사회 등 다양한 요인에서 비롯되고 있다.

더이상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가 풀어야할 숙제가 되고 있는 분노 범죄를 취재했다.

■6.25의 숨은 영웅 ‘철도 용사’

6.25 전쟁의 포화 속에 총을 들지는 않았지만 묵묵히 전쟁터에서 임무를 수행한 숨은 영웅들이 있다.

총탄이 날아드는 최전방까지 수송과 보급을 담당했고 국민들의 피난길까지 책임졌던 철도인들이 그 주인공이다.

6.25 67주년을 맞아 목숨을 걸고 나라를 지키는데 나섰던 숨은 철도 영웅들의 사연을 취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