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포츠 박물관의 진화…“체험하며 즐겨요”
입력 2017.06.23 (12:40) 수정 2017.06.23 (12:4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 동안 박물관 하면 눈으로 보는 단조로운 공간이라는 인식이 많았는데요.

최근에는 첨단 IT기술을 접목한 체험형 스포츠 박물관이 속속 등장해 흥미를 끌고 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 있는 한 축구 전시관.

이곳을 관람하는 학생들은 가만히 서서 구경만 하는 일이 없습니다.

컴퓨터 화면에서 유니폼을 골라 국가대표 선수로 변신하고,

<녹취> "자 카메라 여기보고 찍습니다"

축구공으로 직접 드리블은 물론, 슈팅도 마음껏 날려 봅니다.

가상 현실 공간으로 들어가 골키퍼가 돼 페널티킥을 막는 특별한 경험도 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한승민(초등학교 5학년) : "정말 실감나고 직접 몸을 움직여 막으니 재미도 있어요."

<녹취> "오~ 필승 코리아 오 필승 코리아"

올해 처 문을 연 이곳은 직접 체험을 강조한 신개념 스포츠 박물관으로, 우리나라의 첨단 IT 기술을 접목해 축구에 대한 흥미를 더욱 높였습니다.

<인터뷰> 정의석(축구협회 미래전략기획단 자문위원) : "이 공간은 과정의 즐거움이 있고 <인터뷰> 한류 콘텐츠와 IT의 결합이 그대로 구현된 공간이기도 합니다."

서울올림픽 박물관에선 양궁 선수처럼 활시위를 당기고 하키 스틱으로 골을 넣을 수도 있습니다.

과거 스포츠 전시관이 눈으로 감상하는 데 그쳤다면 최근에는 스포츠의 역동성을 강조한, 체험형 박물관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오감을 자극하는 한국형 스포츠 박물관이 스포츠를 즐기는 또 하나의 문화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스포츠 박물관의 진화…“체험하며 즐겨요”
    • 입력 2017-06-23 12:42:36
    • 수정2017-06-23 12:46:43
    뉴스 12
<앵커 멘트>

그 동안 박물관 하면 눈으로 보는 단조로운 공간이라는 인식이 많았는데요.

최근에는 첨단 IT기술을 접목한 체험형 스포츠 박물관이 속속 등장해 흥미를 끌고 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 있는 한 축구 전시관.

이곳을 관람하는 학생들은 가만히 서서 구경만 하는 일이 없습니다.

컴퓨터 화면에서 유니폼을 골라 국가대표 선수로 변신하고,

<녹취> "자 카메라 여기보고 찍습니다"

축구공으로 직접 드리블은 물론, 슈팅도 마음껏 날려 봅니다.

가상 현실 공간으로 들어가 골키퍼가 돼 페널티킥을 막는 특별한 경험도 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한승민(초등학교 5학년) : "정말 실감나고 직접 몸을 움직여 막으니 재미도 있어요."

<녹취> "오~ 필승 코리아 오 필승 코리아"

올해 처 문을 연 이곳은 직접 체험을 강조한 신개념 스포츠 박물관으로, 우리나라의 첨단 IT 기술을 접목해 축구에 대한 흥미를 더욱 높였습니다.

<인터뷰> 정의석(축구협회 미래전략기획단 자문위원) : "이 공간은 과정의 즐거움이 있고 <인터뷰> 한류 콘텐츠와 IT의 결합이 그대로 구현된 공간이기도 합니다."

서울올림픽 박물관에선 양궁 선수처럼 활시위를 당기고 하키 스틱으로 골을 넣을 수도 있습니다.

과거 스포츠 전시관이 눈으로 감상하는 데 그쳤다면 최근에는 스포츠의 역동성을 강조한, 체험형 박물관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오감을 자극하는 한국형 스포츠 박물관이 스포츠를 즐기는 또 하나의 문화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