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병원 추락사고 운전자 다리에 깁스”…운전미숙 등 조사
입력 2017.06.23 (12:47) 수정 2017.06.23 (13:03) 사회
경기도 일산서부경찰서는 일산백병원 차량 돌진 사고와 관련해 운전자 A씨(50, 여)가 운전 당시 오른쪽 다리에 깁스를 했던 사실을 확인하고 운전 미숙 등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앞서 사고 현장에서 음주 측정을 했지만, 음주 운전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입원하고 있는 A 씨가 "사고 충격으로 당황스러워 말을 못하겠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정확한 원인 파악은 A 씨가 회복된 뒤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어제 (22일) 오후 2시 50분 쯤 A씨는 아들(9)과 진료를 받기 위해 승용차를 몰고 일산백병원을 찾았다가 병원 입구 회전교차로에서 정차하던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후 A 씨의 차량은 갑자기 병원 건물로 돌진해 유리창을 깨고 지하 1층 계단으로 추락했고 A씨를 포함해 8명이 다치고 수십 명이 대피했다.
  • “병원 추락사고 운전자 다리에 깁스”…운전미숙 등 조사
    • 입력 2017-06-23 12:47:34
    • 수정2017-06-23 13:03:41
    사회
경기도 일산서부경찰서는 일산백병원 차량 돌진 사고와 관련해 운전자 A씨(50, 여)가 운전 당시 오른쪽 다리에 깁스를 했던 사실을 확인하고 운전 미숙 등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앞서 사고 현장에서 음주 측정을 했지만, 음주 운전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입원하고 있는 A 씨가 "사고 충격으로 당황스러워 말을 못하겠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정확한 원인 파악은 A 씨가 회복된 뒤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어제 (22일) 오후 2시 50분 쯤 A씨는 아들(9)과 진료를 받기 위해 승용차를 몰고 일산백병원을 찾았다가 병원 입구 회전교차로에서 정차하던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후 A 씨의 차량은 갑자기 병원 건물로 돌진해 유리창을 깨고 지하 1층 계단으로 추락했고 A씨를 포함해 8명이 다치고 수십 명이 대피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