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청사 관리하는 비정규직 2천여 명 정규직 전환 추진
입력 2017.06.23 (13:51) 수정 2017.06.23 (13:53) 사회
정부청사를 관리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이 추진된다.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은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비정규직 노동자 10여 명과 오찬간담회를 연 자리에서 "정부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으로 보고 국정 운영을 하고 있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 장관은 "정부청사관리본부도 이에 맞춰 정규직 전환을 적극 추진해 타 공공기관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정부청사관리본부에서 시설관리, 청소, 조경, 특수경비, 통신관리, 승강기, 안내 등의 업무를 맡고 있다.

현재 행자부에는 2,839명의 비정규직 근로자가 있고 이 중 2,425명이 정부청사관리본부에서 근무하고 있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앞으로 정부의 정규직 전환기준, 정부청사 업무특성 등을 고려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할 계획이다.
  • 정부청사 관리하는 비정규직 2천여 명 정규직 전환 추진
    • 입력 2017-06-23 13:51:05
    • 수정2017-06-23 13:53:46
    사회
정부청사를 관리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이 추진된다.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은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비정규직 노동자 10여 명과 오찬간담회를 연 자리에서 "정부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으로 보고 국정 운영을 하고 있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 장관은 "정부청사관리본부도 이에 맞춰 정규직 전환을 적극 추진해 타 공공기관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정부청사관리본부에서 시설관리, 청소, 조경, 특수경비, 통신관리, 승강기, 안내 등의 업무를 맡고 있다.

현재 행자부에는 2,839명의 비정규직 근로자가 있고 이 중 2,425명이 정부청사관리본부에서 근무하고 있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앞으로 정부의 정규직 전환기준, 정부청사 업무특성 등을 고려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