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고액 자문료 의혹’ 송영무 지명철회 촉구
입력 2017.06.23 (14:36) 수정 2017.06.23 (14:39) 정치
국민의당은 23일(오늘) 고액 자문료와 방산비리 연루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양순필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송 후보자 관련 의혹이 줄줄이 사탕처럼 쏟아지고 있다"며 "송 후보자는 지금까지 드러난 비위와 의혹만으로도 국방장관 자격이 없다는 것이 합리적인 판단"이라고 밝혔다.

양 부대변인은 "특히 국방과학연구원에 약간의 활동비만 받는다며 겸직 승인을 받아 취업한 법무법인에서 주 2일, 14시간 일하고 매달 3천만 원을 받은 것은 전형적 전관예우 비리"라고 비판했다.

이어 "치명적인 흠결에도 불구하고 만약 문 대통령이 송영무 후보자를 끝내 국방 장관에 임명한다면 이는 국방개혁과 적폐청산을 포기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김형구 부대변인도 논평을 내 "방산 비리는 최고 사형까지 하겠다던 정부·여당이 추천한 국방장관 후보에 대해, 청문회 시작 전부터 방산 비리에 연루됐다는 혐의가 곳곳에서 튀어나오고 있다. 청와대는 이적행위자를 국방부 장관으로 추천한 꼴"이라며 송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 국민의당, ‘고액 자문료 의혹’ 송영무 지명철회 촉구
    • 입력 2017-06-23 14:36:23
    • 수정2017-06-23 14:39:50
    정치
국민의당은 23일(오늘) 고액 자문료와 방산비리 연루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양순필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송 후보자 관련 의혹이 줄줄이 사탕처럼 쏟아지고 있다"며 "송 후보자는 지금까지 드러난 비위와 의혹만으로도 국방장관 자격이 없다는 것이 합리적인 판단"이라고 밝혔다.

양 부대변인은 "특히 국방과학연구원에 약간의 활동비만 받는다며 겸직 승인을 받아 취업한 법무법인에서 주 2일, 14시간 일하고 매달 3천만 원을 받은 것은 전형적 전관예우 비리"라고 비판했다.

이어 "치명적인 흠결에도 불구하고 만약 문 대통령이 송영무 후보자를 끝내 국방 장관에 임명한다면 이는 국방개혁과 적폐청산을 포기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김형구 부대변인도 논평을 내 "방산 비리는 최고 사형까지 하겠다던 정부·여당이 추천한 국방장관 후보에 대해, 청문회 시작 전부터 방산 비리에 연루됐다는 혐의가 곳곳에서 튀어나오고 있다. 청와대는 이적행위자를 국방부 장관으로 추천한 꼴"이라며 송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