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사히 “일본, ‘너무 비싼’ 사드 도입 보류”
입력 2017.06.23 (14:44) 수정 2017.06.23 (14:53) 국제
일본 방위성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도입을 보류키로 했다고 23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방위성은 그 대신에 육상 배치형 요격미사일 시스템 '이지스 어쇼어'를 도입하기로 하고 2018년도 예산안에 관련 경비를 편성해줄 것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이 신문 보도에 따르면 방위성은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 능력을 높이는 방안으로 이지스 어쇼어를 도입할 예정이다. 방위성은 내달 열릴 '통합기동방위력 구축 위원회'에서 최종 의견을 정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는 이지스 어쇼어와 함께 검토되어 왔던 사드 도입은 비용 문제 등으로 인해 보류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지스 어쇼어는 1기당 약 800억엔(약 8천201억원)의 예산이 필요하며, 미·일이 현재 개발 중인 미사일을 이용하면 2기로 일본 전체를 감시, 방어할 수 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반면 사드는 1기당 1천억 엔(약 1조 251억 원)이 넘는데다 전국에 6기 정도가 배치돼야 한다는 점이 보류 판단에 고려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에따라 이나다 도모미 방위상은 다음달 하와이에 있는 미군의 이지스 어쇼어 실험 시설을 방문하는 방안을 조정 중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 아사히 “일본, ‘너무 비싼’ 사드 도입 보류”
    • 입력 2017-06-23 14:44:51
    • 수정2017-06-23 14:53:52
    국제
일본 방위성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도입을 보류키로 했다고 23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방위성은 그 대신에 육상 배치형 요격미사일 시스템 '이지스 어쇼어'를 도입하기로 하고 2018년도 예산안에 관련 경비를 편성해줄 것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이 신문 보도에 따르면 방위성은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 능력을 높이는 방안으로 이지스 어쇼어를 도입할 예정이다. 방위성은 내달 열릴 '통합기동방위력 구축 위원회'에서 최종 의견을 정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는 이지스 어쇼어와 함께 검토되어 왔던 사드 도입은 비용 문제 등으로 인해 보류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지스 어쇼어는 1기당 약 800억엔(약 8천201억원)의 예산이 필요하며, 미·일이 현재 개발 중인 미사일을 이용하면 2기로 일본 전체를 감시, 방어할 수 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반면 사드는 1기당 1천억 엔(약 1조 251억 원)이 넘는데다 전국에 6기 정도가 배치돼야 한다는 점이 보류 판단에 고려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에따라 이나다 도모미 방위상은 다음달 하와이에 있는 미군의 이지스 어쇼어 실험 시설을 방문하는 방안을 조정 중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