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H, 서울 동작구에 지역 맞춤형 청년공유주택 공급
입력 2017.06.23 (15:16) 수정 2017.06.23 (15:22) 경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3일 서울시 동작구와 청년·대학생 등 젊은 층의 주거문제 해소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동작구에는 현재 재학생 4만명 규모의 중앙대·숭실대 등 3개 대학과 상주 인구 5만명으로 추산되는 노량진 고시촌이 있어 이곳에 상주하는 청년·대학생의 주거불안 해소가 지역 현안이 돼왔다.

LH는 이번 협약을 통해 현재 보유하고 있는 매입임대주택을 선별한 뒤 맞춤형 청년공유주택으로 동작구에 제공한다. 동작구에서는 이 주택을 비영리 민간단체 '희망나눔동작네트워크'에 맡겨 위탁운영한다. LH는 또 동작구에 매입임대주택 7가구를 향후 10년간 긴급주거지원용 주택으로 무상 제공하기로 했다.

김상엽 LH서울지역본부장은 "LH가 공급하는 청년공유주택이 위기 상황에 놓인 청년·대학생의 주거 불안을 해소하고 지역사회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LH, 서울 동작구에 지역 맞춤형 청년공유주택 공급
    • 입력 2017-06-23 15:16:23
    • 수정2017-06-23 15:22:33
    경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3일 서울시 동작구와 청년·대학생 등 젊은 층의 주거문제 해소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동작구에는 현재 재학생 4만명 규모의 중앙대·숭실대 등 3개 대학과 상주 인구 5만명으로 추산되는 노량진 고시촌이 있어 이곳에 상주하는 청년·대학생의 주거불안 해소가 지역 현안이 돼왔다.

LH는 이번 협약을 통해 현재 보유하고 있는 매입임대주택을 선별한 뒤 맞춤형 청년공유주택으로 동작구에 제공한다. 동작구에서는 이 주택을 비영리 민간단체 '희망나눔동작네트워크'에 맡겨 위탁운영한다. LH는 또 동작구에 매입임대주택 7가구를 향후 10년간 긴급주거지원용 주택으로 무상 제공하기로 했다.

김상엽 LH서울지역본부장은 "LH가 공급하는 청년공유주택이 위기 상황에 놓인 청년·대학생의 주거 불안을 해소하고 지역사회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