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병화 한은 부총재 퇴임…금통위 당분간 6인 체제 운영될 듯
입력 2017.06.23 (16:03) 수정 2017.06.23 (16:06) 경제
장병화 한국은행 부총재가 3년 임기를 마치고 오늘(23일) 퇴임했다.

장 부총재는 서울외국환중개 대표이사로 일하던 2014년 6월 부총재로 임명된 후 한은의 살림을 챙겨왔다. 장 부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시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지난 3년을 되돌아보면 다사다난했다"며 "솔직히 몸은 고단했지만, 사명감으로 일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장 부총재가 한은에 몸담은 기간은 38년이나 된다.

장 부총재가 퇴임하면서 기준금리 등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는 당분간 6인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의 내각 인사가 마무리되지 않으면서 한은 부총재 인사가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부총재는 한은 총재의 추천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당장 다음 달 13일 열릴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는 금통위원 6명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주열 총재는 지난 22일(어제) 출입기자단과 간담회에서 "금통위가 일시적으로 6인 체제로 운영되더라도 통화정책 결정에 리스크(위험) 요인이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현재 금통위원들의 견해 차이가 크지 않다고 말했다.
  • 장병화 한은 부총재 퇴임…금통위 당분간 6인 체제 운영될 듯
    • 입력 2017-06-23 16:03:01
    • 수정2017-06-23 16:06:09
    경제
장병화 한국은행 부총재가 3년 임기를 마치고 오늘(23일) 퇴임했다.

장 부총재는 서울외국환중개 대표이사로 일하던 2014년 6월 부총재로 임명된 후 한은의 살림을 챙겨왔다. 장 부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시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지난 3년을 되돌아보면 다사다난했다"며 "솔직히 몸은 고단했지만, 사명감으로 일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장 부총재가 한은에 몸담은 기간은 38년이나 된다.

장 부총재가 퇴임하면서 기준금리 등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는 당분간 6인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의 내각 인사가 마무리되지 않으면서 한은 부총재 인사가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부총재는 한은 총재의 추천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당장 다음 달 13일 열릴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는 금통위원 6명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주열 총재는 지난 22일(어제) 출입기자단과 간담회에서 "금통위가 일시적으로 6인 체제로 운영되더라도 통화정책 결정에 리스크(위험) 요인이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현재 금통위원들의 견해 차이가 크지 않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