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文대통령 “평화는 강하고 튼튼한 안보 위에서만 가능”
입력 2017.06.23 (16:03) 수정 2017.06.23 (16:0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23일(오늘) "평화는 강하고 튼튼한 안보 위에서만 가능하다는 것을 우리가 모두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6·25전쟁 67주년을 맞아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국군·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서 "우리 국민과 조국의 안위를 지키는 일에 그 어떤 주저함도 없을 것이고 확고한 한미동맹과 압도적 국방력으로 안보를 지키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평화를 위한 우리와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한반도의 안전을 위협하고 도발을 반복하고 있다"며 "규탄받아 마땅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북한 스스로 핵을 포기하고 평화와 번영의 길을 선택할 수 있도록 대화의 문도 열어두겠다"며 "많은 어려움과 우여곡절이 있겠지만, 대화와 협력을 통해 만드는 평화라야 온전하고 지속 가능한 평화가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참전용사 여러분께서 함께 해주시기 바란다. 참전용사 여러분께서 안보 대통령의 지원군이자 평화 대통령의 든든한 벗이 돼 주신다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이 좀 더 당겨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6·25 전쟁은 아픈 역사"라며 "폐허가 됐던 국토는 복구됐지만, 우리의 마음은 다 회복되지 못했다. 분단의 상처와 이산가족의 아픔은 오늘도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는 29·30일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한미동맹 강화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머리를 맞대겠다. 국제사회와의 공조도 더 단단하게 맺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유와 민주주의를 더욱 굳건히 지키고 발전시키는 일, 전쟁 걱정 없는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드는 일, 그리하여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것이 참전용사 여러분의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 文대통령 “평화는 강하고 튼튼한 안보 위에서만 가능”
    • 입력 2017-06-23 16:03:17
    • 수정2017-06-23 16:06:45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23일(오늘) "평화는 강하고 튼튼한 안보 위에서만 가능하다는 것을 우리가 모두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6·25전쟁 67주년을 맞아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국군·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서 "우리 국민과 조국의 안위를 지키는 일에 그 어떤 주저함도 없을 것이고 확고한 한미동맹과 압도적 국방력으로 안보를 지키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평화를 위한 우리와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한반도의 안전을 위협하고 도발을 반복하고 있다"며 "규탄받아 마땅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북한 스스로 핵을 포기하고 평화와 번영의 길을 선택할 수 있도록 대화의 문도 열어두겠다"며 "많은 어려움과 우여곡절이 있겠지만, 대화와 협력을 통해 만드는 평화라야 온전하고 지속 가능한 평화가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참전용사 여러분께서 함께 해주시기 바란다. 참전용사 여러분께서 안보 대통령의 지원군이자 평화 대통령의 든든한 벗이 돼 주신다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이 좀 더 당겨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6·25 전쟁은 아픈 역사"라며 "폐허가 됐던 국토는 복구됐지만, 우리의 마음은 다 회복되지 못했다. 분단의 상처와 이산가족의 아픔은 오늘도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는 29·30일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한미동맹 강화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머리를 맞대겠다. 국제사회와의 공조도 더 단단하게 맺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유와 민주주의를 더욱 굳건히 지키고 발전시키는 일, 전쟁 걱정 없는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드는 일, 그리하여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것이 참전용사 여러분의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