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정부, 웜비어 사망 北책임 언급
입력 2017.06.23 (16:26) 수정 2017.06.23 (16:37) 국제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정부 대변인이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풀려난 뒤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건과 관련해 북한 당국의 책임을 거론했다.

자이베르트 대변인은 21일(현지시간) 베를린 정례 기자회견에서 연방정부의 이름으로 유족에 심심한 애도를 표한다며 "모든 것(정황)은 한 젊은이의 이 비극적인 죽음이 직접적으로 북한당국의 책임에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독일 정부는 북한 정권이 모든 수감인을 다룰 때 인도적 최소 기준을 지키고 투명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며, 북한에 구속된 자국민들을 석방하라는 미국과 한국 정부의 요구를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독일 정부, 웜비어 사망 北책임 언급
    • 입력 2017-06-23 16:26:16
    • 수정2017-06-23 16:37:13
    국제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정부 대변인이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풀려난 뒤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건과 관련해 북한 당국의 책임을 거론했다.

자이베르트 대변인은 21일(현지시간) 베를린 정례 기자회견에서 연방정부의 이름으로 유족에 심심한 애도를 표한다며 "모든 것(정황)은 한 젊은이의 이 비극적인 죽음이 직접적으로 북한당국의 책임에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독일 정부는 북한 정권이 모든 수감인을 다룰 때 인도적 최소 기준을 지키고 투명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며, 북한에 구속된 자국민들을 석방하라는 미국과 한국 정부의 요구를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