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전 회장 구속영장 신청
입력 2017.06.23 (16:42) 수정 2017.06.23 (16:46) 사회
서울 강남경찰서는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치킨 프랜차이즈 '호식이두마리치킨'의 최호식(63) 전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오늘(23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최 전 회장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데다 피해자·참고인들에게 진술을 번복하도록 회유하거나 위해를 가해 증거인멸을 할 우려가 있다"고 영장 신청 이유를 설명했다.

최 전 회장은 지난 3일 강남구 청담동 한 일식집에서 20대 여직원과 식사하다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고, 해당 여직원을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가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달 7일 피해자 조사를 한 데 이어 21일에는 최 전 회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최 전 회장은 경찰 조사에서 "식당에서 신체접촉은 있었으나 강제성이 없었다"며 강제추행 혐의를 부인했다. 피해자와 합의한 이유에 대해서는 "혐의를 인정해서가 아니라 프랜차이즈 사업 특성상 사업매출에 불이익을 염려했기 때문"이라고 진술했다.
  • 경찰,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전 회장 구속영장 신청
    • 입력 2017-06-23 16:42:45
    • 수정2017-06-23 16:46:06
    사회
서울 강남경찰서는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치킨 프랜차이즈 '호식이두마리치킨'의 최호식(63) 전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오늘(23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최 전 회장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데다 피해자·참고인들에게 진술을 번복하도록 회유하거나 위해를 가해 증거인멸을 할 우려가 있다"고 영장 신청 이유를 설명했다.

최 전 회장은 지난 3일 강남구 청담동 한 일식집에서 20대 여직원과 식사하다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고, 해당 여직원을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가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달 7일 피해자 조사를 한 데 이어 21일에는 최 전 회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최 전 회장은 경찰 조사에서 "식당에서 신체접촉은 있었으나 강제성이 없었다"며 강제추행 혐의를 부인했다. 피해자와 합의한 이유에 대해서는 "혐의를 인정해서가 아니라 프랜차이즈 사업 특성상 사업매출에 불이익을 염려했기 때문"이라고 진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